주민규 앞세운 제주, 수원전 승리 정조준

입력2021년 04월 10일(토) 13:57 최종수정2021년 04월 10일(토) 13:57
주민규 /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수원 삼성을 상대로 승리 사냥에 나선다.

제주는 11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치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홈경기에서 수원과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제주는 승점 9점(1승6무1패)으로 리그 8위를 기록 중이다. 제주는 지난달 9일 포항과의 3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이후 5경기 연속 무승(4무1패)에 머무르고 있다.

2021시즌 치열한 순위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상위권 도약을 위해서는 이번 경기는 놓칠 수 없는 승부처다.

수원은 쉽지 않은 상대다. 제주는 최근 수원전 4연패에 시달리는 중이다. 악연이지만 이번엔 다르다. 최근 제주의 분위기는 점차 달궈지고 있다.

간판공격수 주민규가 2경기 연속골을 뽑아내며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 중이다. 주민규는 183cm, 79kg의 탄탄한 체격을 이용한 포스트 플레이에 능하고 상대의 허를 찌르는 슈팅 능력이 탁월한 선수다. 지난 강원전에서도 압도적인 파워와 피지컬로 상대 수비수 임채민을 무력화시키며 환상적인 득점을 터뜨렸다.

특히 주민규는 한번 터지면 무서운 능력을 갖춘 선수다. 2015시즌 서울이랜드 소속으로 5월 10일 경남전부터 6월 10일 충주험멜전까지 무려 7경기 연속골(9골)을 터트린 바 있다.

2017시즌 상주 상무에서도 8월 12일 인천전을 시작으로 9월 30일 포항전까지 또 다시 7경기 연속골(10골)을 뽑아냈다. 제주에서도 주민규의 몰아치기 능력은 사라지지 않았다. 지난해 5월 23일 대전전부터 5월 31일 안산전까지 3경기 연속골을 마크했다. 더불어 8월 29일 안양 전부터 9월 19일 부천전까지 4경기 연속골 사냥에 성공했다.

성공의 예열을 완벽히 가한 주민규는 11일 수원전도 득점포를 노리고 있다.

주민규는 "내가 보여줄 것은 득점밖에 없다. 항상 공격수로서 골 넣고 싶다는 생각, 넣을 수 있다는 자신감만 생각하고 있다"면서 "남기일 감독님이 계속 신뢰를 보내주신다. 승리의 갈증이 길어지면 안된다. 안방에서 제주 팬들에게 시원한 승리를 선사하고 싶다. 이번 수원전에서도 내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