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리치 멀티골+퇴장' 성남, 광주에 2-0 완승…3위 도약

입력2021년 04월 10일(토) 21:20 최종수정2021년 04월 10일(토) 21:20
뮬리치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성남FC가 뮬리치의 멀티골을 앞세워 광주FC를 격파했다.

성남은 10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광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성남은 승점 15점을 기록하며 3위로 올라섰다. 반면 3연승 행진을 마감한 광주는 승점 10점으로 8위에 머물렀다.

성남은 경기 초반부터 중원의 우위를 바탕으로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이어 세밀한 패스 전개로 광주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결국 전반 14분 뮬리치가 드리블 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광주의 골 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광주는 펠리페와 헤이스의 슈팅으로 동점골을 정조준했다. 이어 후반 6분 엄지성을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성남의 저력은 매서웠다. 후반 9분 선제골의 주인공인 뮬리치가 부쉬와의 2대1 패스로 성남 수비를 벗겨낸 뒤, 침착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뮬리치는 이후 골 세리머니 과정에서 상의 탈의를 시도해 경고 누적을 받아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위를 얻은 광주는 후반 13분 이으뜸과 정현우, 후반 28분 이한도와 이순민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모색했다. 이어 파상공세를 펼치며 성남의 골 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골 결정력 부족으로 득점에 실패했다.

승기를 잡은 성남은 단단한 수비벽으로 광주의 공격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성남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