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이수근 "'키 컸으면' 코너 속 춤 추던 여자=장도연" [TV캡처]

입력2021년 04월 11일(일) 22:56 최종수정2021년 04월 11일(일) 22:56
이수근 1호가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1호가' 코미디언 이수근이 인기 코너 '고음불가' 비하인드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이수근이 찾아왔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은 자신이 유행시킨 '개그콘서트' 코너 '고음불가'를 언급했다.

그는 "'고음불가'가 코너 검사할 때 통과를 못했다. 그 당시 박준형이 소속사 대표였는데 KBS와 거의 싸웠다. 이 재밌는 걸 왜 안 하냐는 거였다. 그래서 특집 방송으로 딱 한 번 했는데 대박이 났다"고 말해 모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이수근의 화제 코너 '키 컸으면' 역시 화두에 올랐다. 이에 당시 장도연이 이수근 옆에서 춤추던 키 큰 여자 역할을 맡았다고. 이수근은 "장도연이 나오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면서 그때의 인기를 떠올렸다.

이윽고 이수근은 모두를 위해 13년 만에 '키 컸으면'을 재연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