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日 예능 1위, 이제훈·수지 일화 최고의 1분 '18.6%'

입력2021년 04월 12일(월) 09:09 최종수정2021년 04월 12일(월) 09:09
미운우리새끼 이제훈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운우리새끼'가 스페셜 MC 이제훈부터 이상민의 '펜트하우스' 출연 비화까지 뜨거운 화제를 끌며 일요일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는 전주 대비 3% 상승세를 보이며 가구 시청률 15.6%(수도권 3부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5.2%를 기록했으며, 최고 분당 시청률은 18.6%까지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드라마 '모범택시'의 주인공 이제훈이 출연해 시선이 집중됐다. 신동엽이 "얼굴이 꿀잼인 반면, 성격은 노잼이라던데”라고 말문을 열자, 이제훈은 "말주변이 별로 없어서 내가 재미가 없나 많이 생각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상형에 대해 묻자 그는 "소울메이트, 이야기가 잘 통하는 사람이 좋다"며 "음악이나 영화 취향이 비슷한 사람과 만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이제훈도 "여자친구에게 차인 적이 있다"면서 그만의 연애학 개론을 펼쳤는데, "20대 때에는 서슴없이 막 다가갔다면, 지금은 묵묵히 지켜보는 스타일로 변했다"고 언급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서장훈은 "이제훈이니까 가능하다. 다른 사람 같으면 오해를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제훈의 연예인으로는 "명확하게 떠오르는 사람이 한 분 있다"면서 "백화점 식품 코너에서 식사하고 있는데 멀리서 하얀 빛이 움직이더라, 딸, 아들과 손잡고 걸어가셨다"고 회상했다. 그는 "너무 후광이 비쳐서 보니까 이영애 선배님이었다"며 "멀리서도 넋놓고 바라봤다"며 만난 장소까지 정확히 기억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이제훈이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수지에게 대사를 제대로 못 해서 곤욕스러웠던 일화에서는 이날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이제훈은 수지에게 '꺼져줄래?'란 대사를 해야하는데 "차마 얼굴을 마주 보고 할 수가 없더라, 그럴 마음도 아니었고. 안 꺼졌으면 좋겠는데"라며 서장훈을 상대로 당시를 재연해 폭소를 터트렸다. 이 장면은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키며 18.6%까지 치솟아 이날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