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공유 "이미지 위해 체중 감량, 구역질 연기하다가 담 걸려"

입력2021년 04월 12일(월) 16:32 최종수정2021년 04월 12일(월) 16:32
공유 서복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서복' 배우 공유가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담았다.

12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제작 STUDIO101)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과 이용주 감독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공유는 "완성된 영화를 처음 봤다. 처음 등장하는 장면이 많이 편집됐더라. 건강하지 않은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얼굴 살도 많이 뺐다. 보는 이들에게 민기헌이 고통스러운 인물이라는 걸 각인시켜주고 싶었다. 구역질을 리얼하게 하고 싶어 노력하다가 양쪽 목에 담이 왔다"면서 고충을 전했다.

그러자 이용주 감독은 "제 잘못이다. 해당 장면이 아픈 것보다 숙취 같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편집했다"고 말을 보태 웃음을 자아냈다.

작품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박보검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았다. 이어 공유는 서복을 이동시키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의 공유와 특별한 동행을 펼친다. 복제인간 서복은 영원이라는 시간에 갇힌 채 평생 실험실에서만 살아온 존재이고 기헌은 죽음을 앞두고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인물이다.

작품은 15일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시청률 수렁' MBC, '드라마 왕국' 명성은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MBC 드라마가 깊은 수렁에…
기사이미지
'이재성 어시스트' 킬, 레겐스부르…
기사이미지
'미성년 조건만남 사기' 조나단 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조나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