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조우진 "작품 감상 소감? 박보검의 맑은 얼굴 기억나"

입력2021년 04월 12일(월) 16:42 최종수정2021년 04월 12일(월) 16:42
서복 조우진 / 사진=CJ ENM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서복' 배우 조우진이 박보검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12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제작 STUDIO101)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과 이용주 감독이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우진은 "박보검의 맑은 얼굴이 기억에 남는다. 맑은 에너지가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유영하더라. 시나리오보다 훨씬 더 감성적이고 깊어서 놀랐다"면서 작품을 감상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장 촬영에서 박보검과 공유의 팬들이 번갈아 가면서 밥차가 많이 왔다. 뷔페가 끝나면 커피차가 기본으로 3대가 왔다. 굉장한 팬덤이다. 가장 풍성한 밥차와 커피차를 경험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도깨비' 이후 '서복'으로 공유와 두 번째 호흡하게 된 조우진. 그는 "공유가 저를 믿고 있다고 해서 큰일났다고 생각했다. 남다른 긴장감으로 촬영에 임했다. 수척해진 공유의 얼굴을 보며 많은 영감을 받았다. 같이 얼굴을 마주보고 호흡하는 포지션에서 그런 상대방을 만나는 건 행운"이라면서 감동 받은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작품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박보검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았다. 이어 공유는 서복을 이동시키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의 공유와 특별한 동행을 펼친다. 조우진은 정보국 부장을 맡아 기헌과 대립하며 장영남은 서복을 연구하는 안세운 박사 역을 맡아 냉철하면서도 따스한 모습을 드러냈다.

작품은 15일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시청률 수렁' MBC, '드라마 왕국' 명성은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MBC 드라마가 깊은 수렁에…
기사이미지
'이재성 어시스트' 킬, 레겐스부르…
기사이미지
'미성년 조건만남 사기' 조나단 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조나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