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식 끝내기 희생플라이' KIA, 연장 접전 끝에 롯데 격파

입력2021년 04월 14일(수) 22:38 최종수정2021년 04월 14일(수) 22:38
김민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IA 타이거즈가 연장 접전 끝에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다.

KIA는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4연패를 끊은 KIA는 4승5패를 기록했다. 롯데도 4승5패가 됐다.

김민식은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최원준은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선발투수 브룩스는 6이닝 무실점 호투에도 승패 없이 물러났지만, 2.1이닝 무실점으로 역투한 정해영이 승리투수가 됐다.

롯데에서는 안치홍이 4안타 2타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선취점은 KIA가 가져갔다. 1회말 2사 이후 최형우의 볼넷과 나지완, 최원준의 연속 안타를 묶어 1점을 냈다. 기세를 탄 KIA는 4회말 이창진의 볼넷과 한승택의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고, 박찬호가 병살타로 물러나는 사이 3루 주자가 홈에 들어오며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마운드에서는 브룩스의 호투가 돋보였다. 브룩스는 6회까지 롯데 타선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2점차 리드를 지켰다.

하지만 브룩스가 마운드에서 내려가자 롯데의 반격이 시작됐다. 롯데는 7회초 1사 이후 마차도와 김재유의 연속 안타로 1, 2루를 만들었다. 이어 안치홍의 2타점 2루타로 순식간에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팽팽한 2-2 균형이 이어졌고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갔다.

연장전에서도 양 팀은 쉽게 점수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KIA였다. KIA는 연장 12회말 최원준의 안타와 류지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창진의 볼넷과 최원준의 도루로 1사 1,3루 찬스를 이어간 KIA는 김민식의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 최원준을 불러들이며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