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임영웅 "낯선 이성과 스킨십? 가능, 인연은 그렇게 만들어져" [TV캡처]

입력2021년 04월 14일(수) 23:12 최종수정2021년 04월 14일(수) 23:12
임영웅 /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뽕숭아학당'에서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낯선 이성과의 스킨십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는 배우 전노민, 박주미, 성훈, 이가령, 김응수, 전수경 등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바람의 기준'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황윤성은 "부인이 싫어하면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응수는 "그건 너한테만 해당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황윤성은 바람의 기준에 대해 "이성끼리 뽀뽀 이상의 것을 했을 때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영탁은 '네가 왜 거기서 나와'를 예로 들며 바람의 기준을 설명했고 임영웅은 "생각만 해도 그런 상황이 싫다"며 "상상이 꼬리를 문다"고 분노했다.

이어 다음 질문에서는 '비행기 안에서 낯선 이성이 급체로 고통을 받으면 손을 눌러지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임영웅은 O표시를 들었다. 그러면서 "인연이란 그렇게 만들어진다"라고 능청스럽게 답해 출연진들이 폭소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