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박병은, 냉혹 빌런 완벽 소화

입력2021년 04월 15일(목) 11:13 최종수정2021년 04월 15일(목) 11:13
서복 박병은 / 사진=영화 서복 스틸컷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박병은의 영화 '서복'이 오늘(15일) 개봉,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화제다.

15일 개봉하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병은은 극 중 서복의 소유권을 지닌 서인그룹의 대표이사 신학선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박병은은 '서복' 프로젝트의 모든 일을 관장하고 있는 연구원 신학선 캐릭터를 본인만의 색채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신학선에게 서복은 단지 연구를 통해 만들어낸 하나의 실험체이자 지켜야할 소중한 자산일 뿐, 박병은은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냉혹한 모습을 섬세하고 절제된 연기로 꽉 채우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에 박병은은 "평온하고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기억에 남는다. 감독님과 스텝들, 동료 배우들 모두 각자 맡은 부분에 있어서는 치열하고 집중하는 현장이었다. 모든 분들이 최선을 다 해주셨고 모두 최고의 제작진, 배우였다"고 촬영 당시 기억을 전했고, "공유와는 전 작품인 '남과 여'에서 호흡을 맞춰 봤었고 그 이후도 연락하고 지냈기에 현장에서 너무 편했고, 박보검은 사려 깊고 따뜻한 친구다. 호흡을 맞추는 것은 처음인데 살갑게 다가와줘서 고마웠다. 두 배우 모두 사람으로서, 배우로서도 너무 훌륭한 친구들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드디어 '서복'으로 관객분들을 만난다. 코로나19로 한국 영화가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서복'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영화 재밌게 보시고 항상 건강하세요"고 인사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이용주 감독은 "워낙 촬영 현장에서 임기응변이 뛰어나고 유머러스함을 가진 배우이다. 박병은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시나리오보다 훨씬 더 입체적인 '신학선'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매 작품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완성해내는 박병은. 영화 '암살' '원라인' '특별시민' '안시성' 그리고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보이스 3' '아스달 연대기' '오 마이 베이비'까지 영화와 드라마, 장르에 제한 없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최근에는 tvN 예능 '어쩌다 사장'에 출연해 낚시부터 입담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병은이 출연한 '서복'은 이날 극장 개봉과 함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에서 동시에 공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