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우승 주역 배혜윤·김단비·박혜미·윤예빈과 재계약

입력2021년 04월 15일(목) 11:09 최종수정2021년 04월 15일(목) 11:09
사진=삼성생명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가 자유계약선수(FA) 배혜윤, 김단비, 박혜미, 윤예빈과 재계약했다.

지난 시즌 주장으로서 팀을 우승으로 이끈 배혜윤은 계약기간 3년, 연봉 총액 4억 원(연봉 3억 원, 수당 1억 원)에 계약했다. 배혜윤은 "주변에서 관심을 가져주셔서 몸 둘 바를 몰랐다. 우승을 경험하고 나니 계약 과정에서 팀원들이 자꾸 생각나서 선뜻 다른 결정을 하기가 쉽지 않았다. 삼성생명에서 다시 한 번 우승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재계약을 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0-2021시즌 삼성생명 블루밍스에 합류해 2차 FA 자격을 획득한 김단비는 계약기간 3년, 연봉 총액 1억5000만 원(연봉 1억3000만 원, 수당 2000만 원)에 도장을 찍었다. 김단비는 "이렇게 좋은 팀에서 다시 뛸 수 있어 기쁘다. 신뢰를 보여준 팀에 감사하며 믿어주신 만큼 나 또한 팀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생에 첫 FA계약을 경험한 윤예빈은 계약기간 5년, 연봉 총액 2억4000만 원(연봉 2억3000만 원, 수당 1000만 원)에 계약하며 "처음부터 다른 팀은 생각하지 않았다. 팀에게 신뢰를 주고 싶어서 5년을 선택했다. 다시 한 번 영광의 자리에 설 수 있도록 팀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