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박인비 남편·동생 총출동, 최고가 메뉴 탄생 [TV스포]

입력2021년 04월 15일(목) 11:18 최종수정2021년 04월 15일(목) 11:18
어쩌다 사장 / 사진=tvN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어쩌다 사장'의 차태현, 조인성의 스페셜 이미지가 공개됐다.

'어쩌다 사장'의 시골 슈퍼를 책임지고 있는 두 사장, 차태현과 조인성은 갓 원천리에 내려왔을 때는 처음 사장을 맡은 만큼 계산이나 물건 찾기 등이 낯설어 서툰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살가운 손님 응대는 물론, 빠르게 물건의 값을 계산하고 동시에 오는 손님들의 식사를 처리하는가 하면 아르바이트생의 교육까지 완벽하게 책임지는 "우아한, 자영업의 세계" 속 만능 사장으로 성장하고 있다.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원천리의 일원으로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선보이는 이들의 성장기가 시골 슈퍼를 사람 냄새로 가득 채운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어쩌다 사장 / 사진=tvN 제공

15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되는 8회에서는 세계 최정상급 골퍼 박인비와 그의 코치이자 남편인 남기협 프로, 동생 박인아까지 '박인비 가족'이 총출동한다. 준비해 온 식자재도 월드클래스 급이라 얼떨결에 최고가 신메뉴가 탄생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이름만 들어도 귀한 독도 꽃새우부터 자연산 전복까지, 박인비가 공수해 온 싱싱한 재료들로 구성된 한정판 메뉴가 '원천리 바'를 풍성하게 채운다. 조인성과 박인비, 박인아 자매는 손발이 척척 맞는 '주방 삼남매'를 예고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손질하다가 먹방을 멈추지 못하는 조인성과 "우리가 다 먹어버릴까"라며 고민에 빠진 차태현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할 전망. 반면 사장들과 반대로 장사에 진심인 박인비 가족들의 열정이 슈퍼에 또 다른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전언이다.

박인비, 남기협 부부의 꽁냥케미도 눈길을 끌 예정이다. 틈만 나면 귀여운 애정 행각을 펼쳐 사장인 차태현에게도 발각됐다는 후문. 특히 언제 어디서나 애처가 모드가 켜져 있는 남기협 코치의 자상한 매력과 더불어, 이들의 결혼 스토리와 박인비 선수의 시합 때마다 '사랑꾼' 남기협이 부르는 노래도 공개된다.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