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송가인, 서울 첫 자취방 방문…눈물 흘린 사연은? [TV스포]

입력2021년 04월 17일(토) 13:06 최종수정2021년 04월 17일(토) 13:06
송가인 / 사진=KBS2 컴백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컴백홈' 송가인이 가족 같은 정을 나눈 주인집 할머니의 곁으로 돌아간다.

KBS2 예능프로그램 '컴백홈' 3회가 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세 번째 게스트로 '트롯 전국체전'의 사제지간 송가인 신승태 오유진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이 무명시절, 동네 주민들과 가족 같은 정을 나눴던 사당동 빌라를 찾을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송가인은 국악과 트로트를 병행하며 꿈을 키워가던 사당동 자취방을 찾았다. 이에 앞서 송가인은 주인집 할머니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주인집 할머니께서 김장을 하시면 김치도 챙겨 주시고, 월세가 밀려도 돈이 생기면 달라고 독촉도 안 하셨다. 이사 후에도 주기적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라며 집주인-세입자의 관계를 뛰어넘어 마치 할머니-손녀 같은 사이였다고 전해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어 송가인은 2014년부터 4년간 살았던 빌라에 입성했다. 오랜만에 집주인 할머니와 상봉한 송가인은 버선발로 나와 그를 맞이하는 할머니 품에 와락 안기며 주변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도 잠시, 송가인은 과거에 거주하던 자취방에 들어서자 연신 탄성을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마치 어제 살던 곳처럼 집안 곳곳에 송가인의 손길이 그대로 남아있었던 것. 이에 송가인은 "직접 칠한 페인트도, 문에 붙여둔 스티커도 그대로"라며 박물관급 보존상태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송가인은 오랜만에 돌아온 사당동 빌라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과 맞닥뜨리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송가인의 손길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사당동 자취방에는 현재 누가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지, 또한 송가인의 눈물의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높아진다.

'컴백홈은 17일 밤 10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