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선수단과 접촉 없었다"

입력2021년 04월 19일(월) 11:29 최종수정2021년 04월 19일(월) 11:29
사진=대구FC 공식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대구FC의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대구는 19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 소속 선수 1명이 지난 17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확진 판정된 선수의 신분을 공개되지 않았으며, 구단에 따르면 해당 선수는 재활 치료를 위해 2월부터 자택에서 통원치료를 받아 선수단과의 접촉은 발생하지 않았다.

대구는 "해당 선수는 지난 3월말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2주간 자가격리 중이었다"며 "자가격리 해제 전 실시한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선수는 현재 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받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선수와 선수단과의 접촉은 일절 없었으며, 구단은 해당 사실 파악한 즉시 연맹에 보고했다"면서 "구단은 K리그 코로나 대응 매뉴얼과 방역 당국의 감염 예방 수칙에 따라 앞으로도 선수단 감염 예방 관리에 최선을 다할 방침입"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리그1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K리그2에서는 지난해 10월 대전하나시티즌에서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