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보스턴전 5이닝 4실점 패전…ERA 3.00 급등(종합)

입력2021년 04월 21일(수) 10:55 최종수정2021년 04월 21일(수) 10:55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패전의 쓴맛을 봤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5이닝 8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4실점으로 부진했다.

류현진은 팀이 1-4로 뒤진 6회말 마운드를 내려왔고, 경기가 토론토의 2-4 패배로 끝나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의 시즌 전적은 1승2패가 됐다. 평균자책점도 1.89에서 3.00으로 크게 올라갔다.

이날 류현진은 총 83구를 던졌고, 이 가운데 59구가 스트라이크였다. 최고 구속은 91.4마일(약 147Km/h)까지 나왔지만, 대부분의 빠른 공이 90마일(약 145Km/h) 아래를 기록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류현진은 초반 구속이 생각보다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도 1회말 보스턴의 공격을 삼자범퇴 처리했다. 2회말과 3회말에는 각각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들을 봉쇄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의 호투 속에 토론토는 4회초 보 비셋의 솔로 홈런으로 1-0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4회말 급격히 흔들렸다. 크리스티안 아로요와 J.D. 마르티네스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무사 1,2루 위기에 처했고, 잰더 보가츠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대형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위기는 계속 됐다. 마윈 곤잘레스에게 2루타, 바비 달벡에게 3루타를 허용하며 1점을 더 내줬다. 후속타자들을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은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이후 류현진은 5회말에도 아로요의 2루타와 유격수 실책으로 1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다행히 이번에는 후속타자들을 잘 막아내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후 류현진은 6회말 조엘 파얌프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내려간 뒤, 7회초 랜달 그리척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더 이상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경기는 토론토의 2-4 패배로 종료됐다.

3연패에 빠진 토론토는 7승10패를 기록했다. 보스턴은 12승6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질주했다.

비셋과 그리척은 홈런 포함 멀티히트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보스턴 선발투수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는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보가츠는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 아로요는 3안타로 맹타를 휘둘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