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종·라모스 홈런포' LG, KIA 제압하고 3연패 탈출

입력2021년 04월 21일(수) 22:02 최종수정2021년 04월 21일(수) 22:02
이형종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LG 트윈스가 KIA 타이거즈에게 역전승을 거두며 3연패 사슬을 끊었다.

LG는 21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의 홈경기에서 7-3으로 이겼다.

이로써 LG는 9승6패를 기록하며 NC 다이노스와 함께 공동 1위를 마크했다. 반면 KIA는 7승8패로 5할 승률에서 떨어졌다.

LG 선발투수 함덕주는 2.1이닝 7피안타 2사사구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후속투수 김윤식은 2.2이닝 동안 1실점(무자책)으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이형종과 로베르토 라모스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KIA 선발투수 김유신은 4.1이닝 1피안타(1피홈런) 5볼넷 3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후속투수로 나온 고영창은 0.2이닝 1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최원준과 김선빈은 멀티히트를 뽑아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KIA였다. 1회초 선두타자 최원준의 우중간 3루타로 물꼬를 텄다. 이어 김선빈이 1타점 2루 땅볼을 쳐 1-0으로 앞서 나갔다.

일격을 당한 LG는 곧바로 반격을 개시했다. 1회말 1사 후 이형종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려 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을 허용한 KIA는 2회초 1사 후 김민식의 중전 안타로 추가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 박찬호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최원준이 좌중간 안타를 때려 1,3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김선빈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2-1로 앞서 나갔다.

기세를 탄 KIA는 5회초 1사 후 이우성의 중전 안타, 2루 도루 과정에서 상대 1루수 송구 실책을 틈타 1사 2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김민식이 삼진을 당했지만 박찬호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 3-1로 달아났다.

그러나 LG의 저력은 만만치않았다. 5회말 정주현의 볼넷과 오지환의 진루타로 1사 2루 찬스를 잡은 LG는 이후 홍창기의 투수 땅볼 때 상대 투수의 포구 실책을 틈타 1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LG는 절호의 찬스에서 이형종의 1타점 적시타를 통해 한 걸음 따라붙었다. 이어 김현수가 2타점 2루타를 작렬해 4-3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흐름을 잡은 LG는 7회말 홍창기의 볼넷과 김현수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2사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계속된 공격에서 라모스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3점홈런을 작렬해 7-3으로 달아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승기를 따낸 LG는 이후 마운드에 정우영, 고우석을 투입해 KIA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LG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