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5타점 맹타' 롯데, 난타전 끝에 두산에 진땀승

입력2021년 04월 21일(수) 22:14 최종수정2021년 04월 21일(수) 22:14
이대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난타전 끝에 두산 베어스를 제압했다.

롯데는 2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10-9로 승리했다.

롯데는 2연승을 달리며 7승8패를 기록했다. 두산도 7승8패가 됐다.

이대호는 홈런 포함 3안타 5타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오윤석은 솔로 홈런, 전준우는 2안타 2타점을 보탰다. 마운드에서는 선발투수 김진욱이 5이닝 5실점에 그쳤지만, 두 번째 투수 박진형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챙겼다.

두산에서는 김재환이 2홈런 5타점, 허경민이 홈런 포함 3안타로 맹활약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3회까지는 0-0 균형이 이어졌다. 그러나 4회부터 양 팀 방망이가 불을 뿜기 시작했다. 두산은 4회초 김재환의 선제 투런포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자 롯데는 4회말 오윤석의 안타와 도루, 안치홍의 적시타를 묶어 1점을 만회했다. 손아섭의 안타와 전준우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만루에서는 이대호의 2타점 적시타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5회초 2사 2,3루 찬스에서 김재환의 스리런포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롯데는 5회말 오윤석의 솔로 홈런으로 응수하며 1점차로 따라붙었다. 6회말 1사 1,2루에서는 이대호의 스리런 홈런으로 7-5로 앞서 나갔다.

두산은 7회초 허경민의 솔로 홈런으로 다시 1점차로 추격했다. 그러나 롯데는 7회말 1사 만루에서 전준우의 2타점 2루타, 정훈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점을 보태며 10-6으로 달아났다.

두산은 8회초 박계범의 3점 홈런으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지만, 더 이상의 점수는 나오지 않았다. 결국 롯데가 마지막까지 1점차 리드를 지키며 10-9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