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끊은 류지현 감독 "승리의 일등공신은 김윤식"

입력2021년 04월 21일(수) 22:36 최종수정2021년 04월 21일(수) 22:36
류지현 감독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승장' 류지현 감독(LG 트윈스)이 시즌 첫 승을 거둔 김윤식을 칭찬했다.

LG는 21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7-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패 사슬을 끊은 LG는 9승6패로 NC 다이노스와 함께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승리의 일등공신은 김윤식이었다. LG는 경기 초반 선발투수 함덕주의 난조로 인해 KIA에게 1-2로 끌려갔다. 하지만 이후 롱릴리프로 나선 김윤식의 안정적인 투구 속에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윤식은 2.2이닝 1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김윤식의 호투 속에 LG는 잠들어 있던 타선이 5회말 깨어났다. 5회말 1사 1,3루에서 이형종의 1타점 적시타, 김현수의 2타점 적시타를 통해 4-3으로 역전했다. 이어 7회말 2사 1,2루에서 로베르토 라모스가 스리런 홈런을 작렬해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LG의 류지현 감독은 경기 후 "오늘 승리의 일등공신은 김윤식이었다"며 시즌 2승째를 거둔 김윤식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공격에서는 라모스의 스리런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또한 모든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임해준 점을 칭찬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김윤식은 "연패 중인만큼 이기기 위해 한 타자, 한 타자 집중하며 던졌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기쁘다"며 "생각보다 일찍 마운드에 올랐지만 준비를 미리하고 있었기 때문에 편하게 던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직구가 잘 들어가면서 제구도 좀 잘 된 것 같아, 기분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며 "오늘 승리투수보다는 내가 나간 게임에서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는 점이 더 기쁘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