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매직유랑단' 진해성·안성준 "태양 두 개일 수 없어" 신경전 [TV캡처]

입력2021년 04월 21일(수) 23:18 최종수정2021년 04월 21일(수) 23:18
진해성 안성준 / 사진=KBS2 트롯 매직유랑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 전국체전' 진해성과 '트로트의 민족' 안성준이 신경전을 벌였다.

2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트롯 매직유랑단'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TOP8와 '트로트의 민족' TOP7 안성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 송민준, 김혜진, 김민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트로트의 민족' 우승자 안성준은 "여기에 꽤 노는 사람들이 있더라. 우리가 더 잘 논다는 거 보여주려고 왔다"고 말했다.

우승자 간의 신경전도 이어졌다. '트롯 전국체전' 우승자 진해성은 "하늘 아래 태양이 두 개일 수는 없다"고 했고, 안성준은 "형은 형인 이유가 있다. 오늘 내가 형이라는 걸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안성준은 진해성의 무대를 본 소감에 대해 "노래를 너무 잘하는데 너무 가만히 서있더라"라고 말했다. 진해성은 "노래할 땐 노래만 해야 되는데 너무 많이 움직이더라"라고 반격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