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리 호투+류지혁 결승타' KIA, 연장 접전 끝 LG 꺾어

입력2021년 04월 22일(목) 22:48 최종수정2021년 04월 22일(목) 22:48
이의리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KIA 타이거즈가 이의리의 호투와 류지혁의 결승타에 힘입어 LG 트윈스를 제압하고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KIA는 22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이로써 위닝시리즈를 따낸 KIA 8승8패로 5할 승률에 복귀했다. 반면 LG는 9승7패를 기록했다.

KIA 신인 선발투수 이의리는 6.2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불펜진의 난조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류지혁이 결승 1타점 적시타를 때려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는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마무리투수 고우석은 10회초 1실점을 기록하며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김민성은 솔로포를 터뜨렸지만 팀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양 팀은 경기 초반 선발투수들의 쾌투로 0의 행진을 이어갔다. 팽팽한 흐름을 깬 것은 KIA였다. 4회초 2사 후 최형우가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려 선취점을 뽑아냈다.
류지혁 / 사진=방규현 기자

기세를 탄 KIA는 6회초 프레스턴 터커의 좌중간 2루타와 최형우, 이창진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김민식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나지완이 1타점 사구를 얻어내 2-0으로 달아났다.

일격을 당한 LG는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7회말 2사 후 김민성이 1점홈런을 작렬해 1-2로 따라붙었다.

추격의 고삐를 당긴 LG는 8회말 선두타자 한석현의 우중간 3루타로 무사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오지환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쳐 2-2,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을 허용한 KIA는 10회초 선두타자 최형우의 볼넷과 이창진의 희생번트, 김민식의 볼넷으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이우성이 삼진을 당했지만 류지혁이 1타점 적시타를 작렬해 3-2로 앞서나갔다.

승기를 잡은 KIA는 10회말 마운드에 정해영을 투입해 LG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KIA의 짜릿한 1점 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