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효과' V-리그 여자부, 평균 시청률 1.01% 상승세

입력2021년 04월 23일(금) 11:39 최종수정2021년 04월 23일(금) 11:39
김연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2019-2020시즌 조기 종료라는 악재를 딛고 시작된 도드람 2020-2021 V-리그는 시즌 중 확진자 발생이라는 어려움이 있었으나 구단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발 빠른 대처로 무사히 종료됐다.

이번 시즌은 남자부 134경기, 여자부 96경기로 총 230경기가 펼쳐졌는데 지난 시즌 종료 기준(192경기) 평균 시청률인 0.92%에서 0.09% 증가한 1.01%을 기록했다. 남자부는 지난 시즌 0.83%에서 0.02% 감소한 0.81%를 기록하며 소폭 하락했으나 여자부는 지난 시즌에 1.05%에서 0.24% 상승한 1.29%를 기록하며 남녀부 역대 최고 평균 시청률을 달성했다.

특히 여자부 챔피언 결정 3차전은 4.72%의 순간 시청률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순간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또한 경기당 13만5810명이 남녀부 경기를 TV로 시청하면서 지난 시즌 대비 13만582명에서 약 5000여명이 증가한 시청자들이 V-리그를 즐겼다.

이번 시즌 남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지난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챔피언 결정 5차전으로 1.5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치열했던 경기만큼이나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지난달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플레이오프 3차전으로 시청률 2.46%를 기록했다. 또한 여자부 최고 시청률 5경기에 모두 흥국생명이 포함되며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번 시즌 달성된 주요 기준기록으로는 남자부에서 대한항공 유광우가 역대 3번째로 1만3000세트를, 여자부에서는 한국도로공사 정대영과 KGC인삼공사 한송이가 각각 역대 3, 4번째로 5000득점을, 현대건설 황민경이 역대 3번째로 300서브를 달성했다. 또한 흥국생명 김연경은 122경기 만에 3000득점을 기록하며 V-리그 역대 최단 경기로 3000득점 기준기록을 달성했다.

기준기록상과 더불어 다양한 기록들이 이번 시즌을 풍성하게 했다. 남자부에서 한국전력 박철우가 V-리그 최초 6000득점을(6277점), 대한항공 한선수가 남자부 최초 1만5000세트(1만5216개) 고지에 올라섰다.

한국전력 러셀은 정규리그 36경기를 소화하며 남자부 최초로 모든 정규리그 경기에서 서브에이스를 달성하였고 KB손해보험 케이타는 만 19세 5개월로 남자부 최연소 트리플크라운 달성 기록을 갈아치웠다.(기존 남자부 기록 : 파다르, 만 20세 1개월)

여자부에서는 최초로 현대건설 양효진이 6000득점을(6003점), 한국도로공사 임명옥이 리시브 정확 5000개를 성공(5107개)시키면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다음 시즌에도 V-리그에 새로운 족적들이 남겨질 전망이다. 남자부는 한국전력 박철우가 6500득점 및 350서브 달성까지 각각 223점과 11개의 서브에이스를 남겨두고 있어 기록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 양효진이 6500득점과 1300블로킹 달성까지 각각 497점과 31개의 블로킹 성공이 남아있어 기록 달성이 유력하다. 또한 흥국생명으로 복귀하는 김해란은 남·여부 통틀어 가장 많은 수비를 기록하고 있는데 1만5000개 수비라는 대기록까지 572개만을 남겨놓고 있어 다음 시즌 기록 달성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이번 시즌 남자부는 대한항공이, 여자부는 GS칼텍스가 우승을 차지했는데 2005-2006(현대캐피탈, 흥국생명), 2011-2012(삼성화재, KGC인삼공사), 2012-2013(삼성화재, IBK기업은행)시즌에 이어 역대 4번째로 남녀부 모두 통합우승이라는 위업이 달성된 시즌이었다.

먼저 대한항공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남자부 최초 외국인 감독 선임이라는 이정표를 세운 이후 정규리그 1위,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달성하며 '창단 최초'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GS칼텍스는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우승, 정규리그 1위,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연거푸 달성하며 2009-2010시즌 남자부 삼성화재에 이어 '여자부 최초'로 트레블 대기록을 V-리그 역사에 새겼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가 또 YG했다" YG, 대표 포함 우리사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기사이미지
'제2의 전성기' SG워너비, 음원 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2000년대 히트곡으로 다시 '역주행' 돌…
기사이미지
'골목식당' 정인선→금새록, 성공적…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골목식당' MC 자리를 지키던 정인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