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썹 k할매' 장윤정X장도연, 녹화 현장부터 눈물바다 [TV스포]

입력2021년 05월 04일(화) 15:21 최종수정2021년 05월 04일(화) 15:21
와썹, K할매/ 사진=JTBC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와썹 K-할매'에서 장윤정, 장도연을 오열하게 만든 할머니와 외국인 손자의 만남을 예고하고 있다.

4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와썹 K-할매'는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 외국인과 외국어를 전혀 모르는 할머니의 기막힌 동거가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입담의 여왕 장윤정과 세대 공감 장인 장도연이 '장자매' MC로 변신해 차진 맛을 더하는 가운데 1회에서는 충청남도 금산에서 펼쳐지는 훈훈하고 감동적인 첫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올해 86세를 맞이한 김추월 여사가 첫 번째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아침부터 분주하게 꽃단장을 마치고 아이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할머니 앞에는 꽃다발을 든 로맨틱한 외국인 손자가 도착해 시선을 강탈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영화 '승리호'에서 김태리를 짝사랑한 세레나데男(남)으로 출연했던 케빈이다.

케빈은 한국살이 6년 차 배우지만 외국어를 전혀 하지 못하는 'K-할매'와의 시골살이는 인생 최초인 터, 모든 것이 새로운 두 사람의 동거를 예고한다. 특히 'K-할매'식 정다운 환영 인사가 마음을 따스하게 물들이는가 하면 김태리가 아닌 할머니를 향한 케빈의 로맨틱한 답가 세레나데가 펼쳐져 '장자매'의 마음을 홀딱 반하게 만들었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키웠다.

뿐만 아니라 장윤정과 장도연은 언어는 통하지 않아도 마음이 통하는 두 사람의 기적 같은 만남을 지켜보며 몇 번이나 울컥해 눈시울이 붉어졌다. 결국에는 이를 참지 못하고 폭풍 오열을 쏟아내 현장이 눈물바다가 됐다.

그러나 눈물이 흐르는 와중에도 장도연은 "첫 회부터 눈물 쏙 빼게 만드는 잔인한 프로그램이다"라며 프로 예능러 다운 능청스런 멘트를 날려 울다가 웃는 기상천외한 상황이 펼쳐졌다.

이제는 김태리가 아닌 'K-할머니'를 외치는 외국인 손자 케빈과 하루아침에 로맨틱한 외국인 손자를 얻게 된 할머니의 만남에서 과연 어떤 놀라운 일들이 벌어졌을지, 왜 '장자매'의 오열을 불렀을지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와썹 K-할매'는 4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언어 장벽은 없었다" 세계 누비는 K-컬처 …
기사이미지
'강제추행 혐의' 힘찬, 뜬금없는 심…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강제추행, 음주운전 혐의로 사회적 물…
기사이미지
'펜트3' 인종차별 논란, '순옥적 허…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연이은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펜트…
기사이미지
'승리호'→'서복', OTT 간 韓 영화…극장가…
기사이미지
3전 전승 12골 1실점…'한일전 참패…
[고양=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벤투호가 6월 월드컵 예선 3연전…
기사이미지
"이제 뛰지 말고 걷길" 이광수, 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이광수가 '런닝맨'에서 하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