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X김지석, 집을 향한 다른 가치관 담은 티저 공개

입력2021년 05월 04일(화) 17:50 최종수정2021년 05월 04일(화) 17:50
월간 집 / 사진=JTBC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월간 집’이 서로 다른 집을 소개하는 정소민과 김지석의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연출 이창민)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요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들의 최대 화두인 ‘내 집 마련’ 두고, 집이라는 공간에 대한 정의와 욕망은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나영원(정소민)과 유자성(김지석)이 생각하는 ‘집’ 역시 극과 극이다. 먼저, 대한민국의 평범한 10년차 직장인, 리빙 잡지사 ‘월간 집’ 에디터 나영원은 10년 째 ‘빡센’ 월세 살이 중이다. 그럼에도 그에게 집(Home)은 내 모든 감정의 공간이다. 즉 “내가 산 집은 아니어도, 추억으로 가득 채울 수 있는 곳”, 바로 “살고 싶은 집”이다. 그래서 영원은 월세 집도 내집인 양 정성껏 닦고 꾸민다. 패브릭 달력, 그림 액자, 커튼 등 곳곳에 그의 애정 어린 손길이 묻어 있다.

반면 ‘월간 집’ 대표 ‘유자성’에게 집(House)은 그저 재산증식의 수단이자 잠깐 잠만 자는 곳일 뿐이다. 대한민국에서 부자가 되는 길은 오직 부동산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그는 “당신의 월급은 오르는 집값을 따라갈 수 없습니다. 정답은 집을 사는 것”이라고 말한다. 자성이 “사야하는 집”을 보여준 이유였다.

제작진은 “이번 영상은 내가 살아가는 공간과 투자 가치를 가지는 상품, 그 사이 어디쯤에서 헤매고 있을 집에 대한 의미를 담았다”며 “영원과 자성뿐 아니라 각양각색의 ‘집’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월간 집’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월간 집’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1과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끈 이창민 감독이 연출을,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에서 톡톡 튀는 설정과 공감을 자극하는 스토리로 호평을 받은 명수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최상의 공감 로맨스 시너지를 예고했다. ‘로스쿨’ 후속으로 6월 16일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언어 장벽은 없었다" 세계 누비는 K-컬처 …
기사이미지
'펜트3' 인종차별 논란, '순옥적 허…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연이은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펜트…
기사이미지
"이제 뛰지 말고 걷길" 이광수, 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이광수가 '런닝맨'에서 하차했다…
기사이미지
'승리호'→'서복', OTT 간 韓 영화…극장가…
기사이미지
3전 전승 12골 1실점…'한일전 참패…
[고양=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벤투호가 6월 월드컵 예선 3연전…
기사이미지
에이프릴, 이현주 왕따 논란 부인……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같은 그룹 출신이었던 이현주를 왕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