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 부진 탈출' 오지환 "잘해야 하는 의무 있다"

입력2021년 05월 05일(수) 18:13 최종수정2021년 05월 05일(수) 18:13
오지환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끈 LG 트윈스의 오지환이 경기 소감을 전했다.

오지환은 5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5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오지환은 시즌 타율 0.214를 마크했다.

오지환은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190을 기록하며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렸다. 1번타자 홍창기, 3번타자 김현수가 타격 페이스를 끌어올린 가운데, 2번타자 오지환의 타격 부진은 LG의 아킬레스건으로 작용했다.

오지환은 이날 경기 초반에도 첫 두 타석에서 2루수 라인드라이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3회말 수비에서는 송구 실책을 범해 팀의 4번째 실점을 유도했다.

그러나 오지환은 경기 중, 후반 힘을 내기 시작했다.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깨끗한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후 김현수의 투런 홈런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신고했다.

기세를 탄 오지환은 팀이 4-4로 맞선 6회초 1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려 5-4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 타구는 이날 결승타로 남게 됐다.

흐름을 잡은 오지환은 팀이 5-4로 앞선 8회초 2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추가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LG는 오지환의 활약을 앞세워 두산과의 어린이날 매치를 7-4로 승리했다.

오지환은 경기 후 "어린이날마다 두산과 맞붙는데 꼭 이기고 싶었다"면서 "이날은 (LG 대표로 어린이 이름(김수진)을 새기고 출전해) 이미 시합 전부터 좀 더 잘하자는 생각이 있었다. 이겨서 다행이다. 그 친구에게 기분 좋은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근 타격 부진에 대해서는 "지난해도 초반에 계속 안 좋았고 올해도 부진한데, 사실 잘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 그래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지환은 또한 "내가 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은 것 같다"면서 "제 스스로 느꼈을 때도, 저를 보고 있는 후배들이 많아졌다. 그래서 제가 잘 해야만 후배들도 따라올 수 있고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선배가 못하면 같이 사기도 떨어진다. 그런 것들이 제게 책임감으로 다가온다"며 선배로서의 책임감을 언급했다.

오지환은 끝으로 자신이 활약하고 있는 2번 타순에 대해 "(부담감은) 없다. 오히려 활동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어 좋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많아지고 득점과 연계시킬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디즈니 '백설공주'→'인어공주', 유색 인종…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디즈니 실사 영화가 캐스…
기사이미지
코로나19로 멈췄던 '보고타', 국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더보이즈·엑소 세훈·씨야 이보람…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스타들의 사생활 침해 피해가 이어지고…
기사이미지
러블리즈 서지수 코로나19 확진, 이미주·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재미와 감동 모두 잡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