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뉴에라, 실내 흡연 사과→논란 잠재울까 [종합]

입력2021년 05월 05일(수) 18:41 최종수정2021년 05월 05일(수) 18:41
임영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임영웅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으로의 질책과 훈계를 가슴 깊이 새기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중의 마음을 돌려놓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4일 임영웅의 실내 흡연, 마스크 미착용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는 입장을 보류한 채 확인 중이라는 대답만 내놓아 파문이 지속됐다.

다음날인 5일,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많은 분들께 상심과 염려 끼친 것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임영웅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에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하여 사용했다.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을 했다. 그러나,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가수의 흡연이 올바르지 않다는 일각의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또 마스크 미착용에 대해서 "헤어와 메이크업을 작업 중인 상황이었으며, 동일 공간 1층에서 촬영이 진행돼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에 있었다"면서 "저희는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영웅 역시 입을 열었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반성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처럼 소속사와 임영웅의 사과문에도 불구하고 파문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금연 장소 흡연의 경우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위반에 해당하기 때문. 이에 한 누리꾼은 서울 마포구와 부산해운대구에 민원을 접수했다며 분개했다.

그간 폭발적인 사랑은 받았던 임영웅인 만큼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넘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대세'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
[음성=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민지가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