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K' 양현종, 미네소타전 1회말 삼진 3개로 마무리(1보)

입력2021년 05월 06일(목) 09:27 최종수정2021년 05월 06일(목) 09:27
양현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1회말 삼진 3개를 잡아내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양현종은 6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필드에서 펼쳐지는 미네소타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선발등판에 나섰다.

양현종은 1회말 첫 타자 바이런 벅스턴을 3구 삼진으로 잡아내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어 조쉬 도날슨과 넬슨 크루즈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1회말을 마쳤다.

한편 텍사스는 2회초 현재 미네소타와 0-0으로 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디즈니 '백설공주'→'인어공주', 유색 인종…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디즈니 실사 영화가 캐스…
기사이미지
코로나19로 멈췄던 '보고타', 국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더보이즈·엑소 세훈·씨야 이보람…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스타들의 사생활 침해 피해가 이어지고…
기사이미지
러블리즈 서지수 코로나19 확진, 이미주·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재미와 감동 모두 잡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