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류현진 시즌 2승 축하…"그리운 에이스가 돌아왔다"

입력2021년 05월 07일(금) 09:32 최종수정2021년 05월 07일(금) 09:32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공식 SNS 사진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에이스가 돌아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1선발 류현진의 복귀를 반겼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 팀의 10-4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지난달 26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오른쪽 둔부 통증을 호소, 3.2이닝만 소화하고 자진 강판했다. 이후 부상자 명단(IL)에 올라 한 템포 쉬어간 류현진은 이날 복귀전에서 다소 어려움을 겪었으나 토론토 타선의 맹타에 힘입어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토론토는 경기 후 구단 SNS를 통해 "우리는 류현진이 그리웠다. 에이스의 복귀를 환영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류현진의 투구 영상과 사진을 게시했다.

토론토 팬들은 "좋은 득점으로 에이스를 지원했다", "류현진이 돌아와 기쁘다"는 댓글을 달아 류현진의 복귀에 환호했다.

류현진은 팀이 9-4로 앞선 6회말 시작과 함께 트래비스 버건과 교체, 승리투수 요건을 채우고 이날 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에 이어 트래비스 버건과 조엘 파이암프로스가 차례로 등판해 각각 2이닝 무실점으로 오클랜드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타선에서는 랜달 그리칙이 2안타(1홈런) 5타점, 대니 잰슨이 1안타(1홈런) 2타점, 마커스 세미엔이 4안타(1홈런) 1타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1안타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공연 …
기사이미지
박민지·박현경, 한국여자오픈 2R …
[음성=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민지와 박현경이 한국여자오픈…
기사이미지
역시는 역시다…또 신드롬 예고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특유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