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중국·스웨덴 연파하며 공동 7위 도약…베이징행 희망 살렸다

입력2021년 05월 07일(금) 13:39 최종수정2021년 05월 07일(금) 13:39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스킵 김은정)이 중국과 스웨덴을 연파하며 베이징 올림픽 티켓 획득 희망을 살렸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초희(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영미(핍스)로 구성된 팀 킴은 7일(한국시각)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11차전에서 중국(팀 한위)을 7-1로 격파했다.

팀 킴은 3엔드와 5엔드에서 각각 1점씩을 따내며 2-0으로 앞서 나갔고, 6엔드에서 3점 스틸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았다. 7엔드를 1실점으로 막은 팀 킴은 8엔드와 9엔드에서 각각 1점을 추가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기세를 탄 팀 킴은 같은 날 열린 예선 12차전에서 스웨덴(팀 하셀보리)을 8-6으로 제압했다. 스웨덴의 팀 하셀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팀 킴을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던 강팀이다. 이번 대회에서도 일찌감치 베이징행 티켓을 확보했다.

하지만 팀 킴은 1엔드와 3엔드에서 각각 2점씩을 획득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5엔드까지 4-2로 앞서 나가던 팀 킴은 6엔드에서 1점, 7엔드에서 2점 스틸을 허용하며 역전을 당했다. 하지만 8엔드에서 3점을 따내며 재역전에 성공했고, 10엔드에서 1점을 보태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7일에만 2승을 추가한 팀 킴은 6승6패를 기록, 캐나다와 공동 7위에 자리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6위 안에 들 경우, 2022 베이징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팀 킴은 대회 초반 4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몰렸지만, 이후 반등에 성공하며 공동 7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팀 킴은 8일 체코와 예선 최종전을 갖는다. 체코는 현재 3승7패로 13위에 머무르고 있다. 팀 킴은 체코전에서 승리한 뒤, 다른 팀들의 경기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대세'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
[음성=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민지가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