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제보자 "엑소X유재석 '댄싱킹' 작사 지분 뺏겨" [TV캡처]

입력2021년 05월 08일(토) 23:41 최종수정2021년 05월 08일(토) 23:41
댄싱킹 작사가 /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댄싱킹' 작사가가 '유령 작사가' 김 원장(가명)의 만행을 폭로했다.

8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대형기획사와 연루된 '유령작사가'의 정체를 추적했다.

이날 한 제보자는 400여 개 K팝 곡들을 작업해 온 유명 작사가이자 한 작사 학원의 대표 김 원장을 폭로했다. 제보자는 엑소와 유재석의 컬래버 음원인 '댄싱킹'을 자신이 작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쓴 제목이 '댄싱킹'이고, 콘셉트도 제가 짰다"고 밝혔다.

이어 "이건 저 혼자 쓴 건데 저한테 지분이 총 2.5%라고 했다. 그래서 제가 놀라게 된 것"이라며 "근데 (김 원장이) '댄싱킹'은 기부 음원이기 때문에 원래는 아예 지분이 없는데 내가 사정사정해서 2.5%라는 지분을 받아낸 것이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제보자는 "그래서 제가 연예기획사 쪽으로 알아봤더니 김 원장 지분이 8%가 잡혀있더라"라며 "제가 따졌더니 제가 자기 지분을 뺏어가고 욕심내는 것처럼 얘기했다. 내가 쓴 글자 수로 세겠다고 얘기해서 꼬리를 내렸다. 김 원장 학원에서 처음으로 지분이 조정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근데 이후 (기사 등에서) '댄싱킹'을 자신이 썼다고 한다"며 "'댄싱킹'을 쓰는 동안 어떤 것도 참여하지 않았다. 제가 쓴 노래를 받아서 몇 줄을 붙인 게 다"라고 주장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