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초04' 황선우, 남자 자유형100m 한국 신기록…올해 세계 7위

입력2021년 05월 15일(토) 19:08 최종수정2021년 05월 15일(토) 19:08
황선우 /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서울체고3)가 남자 자유형100m에서 새로운 한국기록을 수립하며 마무리된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셋째 날, 도쿄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수단이 총 6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15일 오후, 제주종합운동장 실내수영장에서 펼쳐진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100m 결승에서 황선우(서울체고3)가 48초04로 우승, 본인의 종전 한국기록을 0.21초 앞당기며 올림픽 A기준기록(48초57)도 넘어서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이는 올해 세계 7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도쿄올림픽에서 상위 8명이 오르는 결승행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게 됐다.

황선우는 경기 후 "작년에 이어 올해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도 한국기록을 경신해서 기분 좋고, 내일 남은 자유형200m까지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 내고 싶다"면서 "47초대까지도 생각은 했지만, 우선은 제 기록을 경신했기 때문에 매우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우를 비롯해 예선과 결승을 통틀어 가장 빠른 기록 상위 4명에 포함된 이유연(한국체대3), 김민준(강원체고2), 양재훈(강원도청)은 16일 오후 6시에 예정된 남자 계영400m 번외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대한수영연맹은 선수 4명이 100m씩 이어서 역영하는 계영400m 단체전에서도 올림픽 출전권 추가 획득 가능성을 증가시키기 위해 국제연맹(FINA)의 승인 아래 이번 대회에 번외 경기 순서를 추가했다.

단체전 출전권은 31일까지 진행된 FINA 승인대회에서 수립된 단체전 기록 중 출전권을 이미 획득한 국가를 제외하고 상위 4팀 안에 드는 국가에 배정된다.

여자 개인혼영200m 결승에 나선 김서영(경북도청)은 2분10초66으로 우승을 거두며 2012 런던 이후 세 번째 올림픽을 확정 짓고, 연달아 출전한 여자 접영100m 결승에서는 59초84를 기록하며 4위로 이번 대회 모든 경기를 마무리했다.

접영100m 결승 여자부 우승은 박예린(강원도청)이 59초25로, 남자부 우승은 현 대표팀 문승우(전주시청)이 52초94로 가장 빨랐지만 둘 다 올림픽 A기준기록에는 못 미쳤다.

이날 마지막 경기인 자유형800m에서는 김우민(강원도청)이 7분59초70으로 남자부 1위, 유지원(경북도청)이 8분40초09로 여자부 1위에 올랐지만 둘 역시 올림픽의 꿈은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어느덧 절반 이상 진행된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한국은 지금까지 한다경(여자 자유형1500m), 이은지(여자 배영200m), 김서영(여자 개인혼영200m), 이주호(남자 배영200m), 조성재(남자 평영100m)와 황선우(남자 자유형100m)까지 총 6명이 도쿄올림픽 경영 종목에 자력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디즈니 '백설공주'→'인어공주', 유색 인종…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디즈니 실사 영화가 캐스…
기사이미지
코로나19로 멈췄던 '보고타', 국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더보이즈·엑소 세훈·씨야 이보람…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스타들의 사생활 침해 피해가 이어지고…
기사이미지
러블리즈 서지수 코로나19 확진, 이미주·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볼티모어…
기사이미지
'강철부대' 재미와 감동 모두 잡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