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결승골+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울버햄튼 2-0 제압…6위 도약(종합)

입력2021년 05월 16일(일) 23:54 최종수정2021년 05월 16일(일) 23:56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울버햄튼 원더러스를 제압했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각) 오후 10시 5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울버햄튼과 36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시즌 17승8무11패(승점 59·득실차 22)를 기록하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승점 59·득실차 10)와 승점은 같지만 득실차에 앞서며 6위로 도약했다. 반면 울버햄튼은 12승9무15패(승점 45)로 12위에 머물렀다.

이날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는 케인을 내세웠다. 2선에는 손흥민, 델리 알리, 가레스 베일이 나섰다. 중원은 지오바니 로 셀소,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맡았다. 포백은 세르히오 레길론, 토비 알더베이럴트, 에릭 다이어, 자펫 탕강가를 구축했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지켰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 득점 기회를 잡았다. 전반 4분 케인이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21분에는 베일의 프리킥이 골키퍼 후이 파트리시오 정면을 향했다.

토트넘은 전반 37분 알리에 이어 케인의 헤더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왼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힌 뒤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됐다. 2분 뒤에는 케인의 크로스를 알리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토트넘은 결국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45분 후방에서 들어온 패스를 받은 케인이 드리블 돌파한 후 상대 골키퍼까지 제치며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은 후반 6분 손흥민과 로 셀소를 거쳐 레길론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2분 뒤 역습 상황에서 알리의 침투 패스를 받은 케인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케인의 발을 떠난 공이 골키퍼 손에 맞고 골대를 강타했고, 알리가 쇄도하며 재차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또다시 골대를 맞고 나오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베일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고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흐른 공을 호이비에르가 재차 밀어 넣으며 울버햄튼의 골문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22분 로 셀소를 빼고 해리 윙크스를 투입하며 전술의 변화를 꾀했다. 이어 36분에는 알리를 빼고 탕귀 은돔벨레를 넣어 수비적으로 전술을 수정했다. 이후 경기는 소강 상태로 흘렀고 이변 없이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공격포인트를 쌓지 못했다. 4경기 연속골과 자신이 세운 시즌 최다골에 실패한 손흥민은 한국 축구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의 대기록 경신도 다음으로 기약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박민지·박현경, 한국여자오픈 2R …
[음성=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민지와 박현경이 한국여자오픈…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