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호 역전타' 삼성, LG 꺾고 연패 탈출+선두 수성

입력2021년 05월 17일(월) 21:39 최종수정2021년 05월 17일(월) 21:39
강민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LG 트윈스를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2연패를 끊은 삼성은 22승15패를 기록하며 선두를 지켰다. 3연승 행진이 중단된 LG는 20승16패가 됐다.

강민호는 결승 2타점 2루타를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선발투수 이승민은 4이닝 2피안타 2탈삼진 3볼넷 1실점으로 물러났지만, 불펜진이 5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최지광은 1이닝 1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LG 선발투수 켈리는 7이닝 2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침묵과 불펜의 부진이 겹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고우석은 0.2이닝 3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선취점은 LG가 가져갔다.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등장한 정주현이 이승민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반면 삼성은 켈리에 꽁꽁 묶이며 좀처럼 추격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나마 불펜진이 호투하며 1점차 리드를 유지한 것이 다행이었다.

기회를 기다리던 삼성은 9회초에서야 득점 기회를 잡았다. 1사 이후 구자욱의 볼넷과 피렐라의 안타로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오재일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강민호가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삼성은 이원석의 1타점 적시타까지 보태며 3-1로 달아났다. 9회말 오승환이 마운드에 오른 삼성은 LG의 마지막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짜릿한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대세'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
[음성=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민지가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