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리니호, VNL 출전 20일 출국…김연경·이소영 포함-김희진·김수지 등 제외

입력2021년 05월 18일(화) 11:07 최종수정2021년 05월 18일(화) 11:15
여자배구대표팀 / 사진=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1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출전을 위해 오는 20일 오후 이탈리아 리미니로 출국한다.

지난달 24일 전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직후 진천선수촌에 입촌한 대표팀은 약 3주간 선수촌에서 손발을 맞춰왔다.

이어 29일 입국한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현장에 있는 강성형 전 수석코치 및 국내 코치진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을 파악하고 팀 훈련 장면을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으로 확인하는 등 대표팀의 훈련 과정을 이끌었다.

자가격리를 마친 13일 라바리니 감독은 함께 입국한 마시모 메라시 체력트레이너, 안드레아 비아시올리 전력분석과 함께 입촌해 팀에 합류한 후, 본격적으로 대표팀을 이끌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이탈리아에 도착하면 조직위원회가 마련한 버블로 바로 들어가며, 현지에서 세자르 에르난데스 코치와 필리포 마리오티 팀 닥터 겸 방역담당자가 합류한다.

이번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배구 국제대회로써 참가 선수단 모두 변화된 코로나19 방역 환경에 적응하며 대회를 치러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협회는 라바리니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최상의 선수 선발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선수들의 경기력 점검을 위해 정규 선수단 25명 이외의 추가 인원을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파견하고자 했으나, 최근 국제배구연맹이 정규 선수단 이외 추가 인원의 파견이 불가함을 통보함에 따라 부상 및 경기력을 고려해 김수지, 김주향, 김희진 선수가 대표팀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라바리니 감독을 포함한 10명의 코칭 스태프들과 15명의 선수들이 25일부터 6월 20일까지 펼쳐질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참가할 예정이다.
사진=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이번 발리볼네이션스리그는 그동안 V-리그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제배구대회를 중계해온 KBS N Sports와 KBS가 중계 방송사로서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의 모든 경기를 국내 배구 팬들에게 선사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름값 제대로…레전드의 귀환 ['보이스4'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보이스'가 시즌4의 포문…
기사이미지
"옥주현, 무릎 꿇고 오열"…'위키드…
기사이미지
빌리 아일리시, 아시아계 조롱 의혹…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빌리 아일리시(2…
기사이미지
'펜하3'→'라켓소년단', 연이은 인종 차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부터 '라켓…
기사이미지
'대세' 박민지, 한국여자오픈도 우…
[음성=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민지가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
기사이미지
윤계상, 연하 경영인과 결혼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