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된 곳" 한예슬, 남친 가라오케 출신 인정→'버닝썬 여배우' 부인 [종합]

입력2021년 06월 03일(목) 07:38 최종수정2021년 06월 03일(목) 07:38
한예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한예슬이 공개 열애 중인 남자친구가 과거 가라오케에서 일했다고 인정했다. 반면 버닝썬 여배우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다.

한예슬은 2일 자신의 SNS에 "숨기지 않고 직접 내 입으로 말씀하고 축하받고 싶어서 내가 올린 인스타 사진이 의도와는 다르게 얘기가 되고 있어서 속상하다"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우선 한예슬은 남자친구 관련 소문부터 해명했다. 그는 "이 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다.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겠지만 난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난히 흥도 많고 일찍부터 큰 사랑을 받아서 마음 가는 대로 할수 있는 기회가 어렸을 때부터 많지 않다 보니,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하는 곳을 가고 좋아하는 걸 더 숨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던 것 같다"며 "이런 마음의 내가 몇년 전 지인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친구를 알게 됐고,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다. 9월에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설명했다.
한예슬 남자친구 / 사진=한예슬 SNS

한예슬은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강조했다. 그는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난 내 감정에 솔직하고,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의 한예슬도 소중하고 싶었다.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내 감정이 느끼는대로 지내고 있다"고 했다.

앞서 2일 디스패치는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으로, 여성에게 금전 지원을 받고 대가성 관계를 맺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예슬은 "남자친구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가 있었다는 건 아니라고 하더라. 소문보다는 남자친구의 얘기를 믿고 싶다"고 전했다.

또 한예슬은 일명 '버닝썬 여배우'로 지목된 것도 해명했다. 앞서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이 '버닝썬 여배우'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한예슬은 "입에 담지 못할 큰사건의 주인공이 나라고 얘기하신 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길 내가 더 원하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끝으로 한예슬은 "이후부터 날 걱정해주는 분들과 나와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사실 및 악성 댓글들은 고소 들어간다"고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모델료 150억 요구" 영탁, 몸값 논란? 관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영탁과 '영탁막걸리…
기사이미지
"극장가 질주"…'블랙 위도우', 20…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블랙 위도우'가 2021년 최고 흥…
기사이미지
'사랑과 우정사이' 양혜지·데프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게이머 데프트(본명 김혁규·25)와…
기사이미지
"더 나은 콘텐츠 만들 것" 국가비, 방역수칙…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유튜버 국가비가 방역수칙…
기사이미지
강채영·장민희·안산, 양궁 女단체…
기사이미지
"팬심 아닌 범죄"…도 넘은 사생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생팬은 생활의 사(私), 생(生)과 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