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티스틱스위밍, 듀엣 종목 상승세 확인…올림픽 출전은 불발

입력2021년 06월 14일(월) 14:54 최종수정2021년 06월 15일(화) 10:40
이리영·백서연 /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대한민국 아티스틱스위밍이 팀과 듀엣 종목 모두 점수대를 향상시켰지만, 올림픽 출전에는 역부족이었다.

대한수영연맹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13일 진행된 2021 아티스틱스위밍 올림픽 최종 예선대회 듀엣 종목 예선에 나선 이리영(고려대)와 백서연(국민대)이 17위(155.8433)로 상위 12팀이 오르는 결승 진출에 실패, 올림픽을 향한 도전을 마쳤다"고 14일 전했다.

한국 대표팀은 올림픽에는 못 미쳤지만, 정해진 기술 요소를 소화해야 하는 듀엣 테크니컬은 2년 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74.8296점)과 지난달 FINA(국제수영연맹) 주최 온라인 비대면 대회(76.7321)보다 높은 77.7101점을 마크하면서 성장세를 확인했다.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는 프리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75.0333점) 때보다 3점 이상 상승한 78.1332점이었다.

김효미 코치는 "다른 나라 코치와 심판도 한국팀의 성장에 놀랐다며 먼저 다가와 인사해줬다"면서 "비록 올림픽 티켓을 확보하진 못했지만, 국제무대 경험이 많지 않은 선수로 구성된 대표팀이 최선을 다해준 덕분에 점수대 향상의 성과를 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올림픽을 향한 도전은 멈췄지만, 이번 올림픽 최종예선이 FINA가 주최하는 월드시리즈 대회와 겸하여 치러지면서 슈퍼파이널 부문에 나선 이리영-백서연 조는 한 번 더 주어진 듀엣 프리 경기에서는 79.0668점을 마크해 역대 최고점을 경신했다.

모든 경기 일정을 마친 이리영은 "오랜만에 국제대회라 설레기도 했는데 보완해야 할 점도 많이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대표팀은 13일까지 이어지는 대회 일정을 소화하고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덕분에 힘내볼게요" 방탄소년단, '핫100'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
기사이미지
'미우새' 박수홍→'우다사3' 김용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미디언 박수홍, 배우 김용건이 오랜…
기사이미지
여름밤 더위 날린 우상혁의 '긍정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상혁의 '긍정 에너지'가 더위에 지친…
기사이미지
"눈 가리고 아웅 아냐" 함소원, 이번엔 '욱…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시어머니…
기사이미지
1주년 맞은 '노는언니', 올림픽 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주년을 맞은 '노는언니'가 최근 열리…
기사이미지
크리스, 강간죄로 中 공안 체포→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