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보성 "의리 지키려다 우울증까지 찾아와" [TV스포]

입력2021년 06월 23일(수) 18:19 최종수정2021년 06월 23일(수) 18:19
라디오스타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라디오스타 ' 김보성은 주식과 '의리'를 지키다가 유언장까지 쓴 사연을 들려줘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23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김보성, 김프로(김동환), 그리, 신아영이 출연하는 '야, 너두 벌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부자가 되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한 '야, 너두 벌 수 있어' 특집에 아주 특별한 초대 손님이 깜짝 등장한다. 주인공은 연예계 재테크 고수로 불리는 전원주이다. 투철한 절약 정신으로 연예계 짠순이'로 통하는 그는 월급으로 50만 원을 받던 무렵부터 놀러 가는 대신 꼭 들른 장소를 귀띔하며 자신의 재테크 비결을 소개한다.

전원주는 지난해 주식 투자 열풍이 불면서 '숨은 투자 고수'로 주목받았다. 덕분에 어디를 가건 젊은 친구들이 반긴다는 전원주는 "어려서부터 돈의 중요성을 느껴, 500만 원으로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며 자신만의 종목 선택 기준, 매매법을 공개한다.

특히 전원주는 "은행에서 번호표를 뽑아본 적이 없다"며 열심히 절약하고 투자한 덕분에 은행 방문 일정을 정하면 은행에서 집 앞으로 차를 보낸다고 귀띔, 클래스가 다른 연예계 '재테크 왕' 다운 일상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여전히 돈을 쓰는 것보다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전원주는 '절약 노하우'도 공개한다. 특히 절약하는 습관 때문에 절친 선우용여의 원성을 산 일화를 들려줘 웃음을 안긴다.

한편 '한국소액주주연구회' 부회장으로 활동, '동학개미' 파수꾼을 자처할 만큼 주식 투자에 관심이 많은 김보성은 "주식을 의리로 하다가, 상장 폐지만 4번 겪었다"고 고백한다.

그러면서 김보성은 "상장 폐지보다 더 스트레스"라며 자신을 괴롭힌 정체를 공개한다. 특히 그는 이것 때문에 유언장을 쓰고, 급기야 우울증까지 찾아왔었다고 털어놓는다. 김보성을 괴롭게 한 정체는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이날 밤 10시 20분 방송.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덕분에 힘내볼게요" 방탄소년단, '핫100'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
기사이미지
'미우새' 박수홍→'우다사3' 김용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미디언 박수홍, 배우 김용건이 오랜…
기사이미지
여름밤 더위 날린 우상혁의 '긍정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상혁의 '긍정 에너지'가 더위에 지친…
기사이미지
"눈 가리고 아웅 아냐" 함소원, 이번엔 '욱…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시어머니…
기사이미지
1주년 맞은 '노는언니', 올림픽 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주년을 맞은 '노는언니'가 최근 열리…
기사이미지
크리스, 강간죄로 中 공안 체포→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