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카카오모빌리티, '야구장 팬 셔틀' 서비스 개발 위해 업무협약 체결

입력2021년 06월 24일(목) 10:56 최종수정2021년 06월 24일(목) 10:56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NC는 24일 "NC 다이노스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야구장 팬 셔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내 최대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 T'를 운영 중이다.

창원NC파크 팬들을 위한 '카카오 T 야구장 팬 셔틀' 서비스가 시작하면 야구장으로 오고가는 방법이 크게 바뀌게 된다. NC 홈경기가 열리는 날, '카카오 T' 모바일 앱을 열고 자신의 위치와 가장 가까운 셔틀버스 정류장을 찾아 요금을 확인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해결 가능하다. 주차장을 찾거나 주차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줄어들고, 차를 갖고 오지 않아 야구장 '치맥'의 부담도 사라지게 된다.

창원NC파크를 오가는 '카카오 T 야구장 팬 셔틀 서비스'는 이르면 8월부터 창원과 김해, 진주 지역을 시작으로 운영된다. 이번 협력을 통해 창원NC파크 팬들을 대상으로 수요조사하고 창원NC파크 연관 이동데이터를 분석해 인근 지역과 원정 경기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NC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야구장 팬 셔틀 서비스'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분야와 역할을 정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 기반의 최적의 탑승지 설정과 간편예약, 실시간 좌석 및 운영 정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비스 일정과 이용 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은 서비스 시작에 맞춰 카카오 T 앱 공지를 통해 다시 공개할 예정이다.

신동훈 카카오모빌리티 MaaS 사업부 상무는 "창원NC파크 팬들의 이동 편의성 향상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는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능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카카오 T 야구장 팬 셔틀'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심선엽 NC 다이노스 마케팅팀장은 "야구팬이 보다 편리하게 창원NC파크를 찾을 수 있도록 팬 셔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카카오모빌리티의 기술과 경험, 창원NC파크의 인프라를 활용해 야구팬들께 새로운 관람 경험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참을 수 없어" 박수홍, 무차별 폭로에 칼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최근 자…
기사이미지
JTBC, 9월 토일극 신설…장기적 부…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JTBC가 대대적인 주말 개편에 나선다.…
기사이미지
"눈 가리고 아웅 아냐" 함소원, 이…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시어머니의 욱일기 부…
기사이미지
"100만 돌파"…'모가디슈', 韓 영화 자존심…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모가디슈'가 100만…
기사이미지
'막내' 이의리, 미국과 패자 준결승…
기사이미지
'미우새' 박수홍→'우다사3' 김용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미디언 박수홍, 배우 김용건이 오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