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 홍대윤호' 진, 위로송 'We better Run' 발매

입력2021년 06월 24일(목) 11:30 최종수정2021년 06월 24일(목) 11:33
진 / 사진=JMG(로칼하이레코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힙합 아이돌 JIN(진)이 지친 이들을 위로하는 신곡으로 돌아왔다.

JIN은 24일 정오 로칼하이레코즈(LOCALHIGH RECORDS)를 통해 신곡 ‘We Better Run(위 배터 런)’을 발매, 이번에는 강렬했던 ‘불이야($$$)’때와 다른 몽환적인 비주얼을 공개한다.

이번 신곡 ‘We Better Run’ 역시 ‘I Go(아이 고)’, ‘불이야($$$)’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프로듀서 Dollarsignpark(스파크)와 작곡, 편곡을 함께한 곡이다.

‘We Better Run’은 ‘도망친 곳에 낙원은 없다’라는 격언을 뒤집어 ‘어차피 도망친 지금 이곳이 지옥이더라도 차라리 날 아무도 모르는 여기가 더 좋지 않을까?’라는 발상에서 시작된 노래로, JIN은 견뎌내고 이겨내는 것만이 정답이 아닌 ‘도망가는 것도 괜찮다’라고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특히 JIN은 ‘도망친 곳에는 낙원은 없다. 누가 말해 I don't care 다 똑같다면 날 아무도 모르는 저 멀리로’라는 가사를 통해 한계를 넘고 이겨내려 고통받는 이들에게 또는 자기 자신에게 도망가도 된다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한편, 컴백을 앞둔 JIN은 댄스팀 D.O.B의 리더로 활동한 이력이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 5’ 동방신기 특집에 ‘홍대윤호’라는 타이틀로 출연해 대중들에게 스타성을 어필하며 힙합 아이돌의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독보적인 비주얼과 음악성으로 주목받고 있는 래퍼 JIN은 앞으로도 로칼하이레코즈(LOCALHIGHRECORDS)의 지원 아래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모델료 150억 요구" 영탁, 몸값 논란? 관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영탁과 '영탁막걸리…
기사이미지
"극장가 질주"…'블랙 위도우', 20…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블랙 위도우'가 2021년 최고 흥…
기사이미지
'사랑과 우정사이' 양혜지·데프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게이머 데프트(본명 김혁규·25)와…
기사이미지
"더 나은 콘텐츠 만들 것" 국가비, 방역수칙…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유튜버 국가비가 방역수칙…
기사이미지
강채영·장민희·안산, 양궁 女단체…
기사이미지
"팬심 아닌 범죄"…도 넘은 사생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생팬은 생활의 사(私), 생(生)과 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