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주택 공사 논란 사과→코로나19 자가격리 '시끌' [종합]

입력2021년 07월 03일(토) 11:46 최종수정2021년 07월 03일(토) 11:46
송중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송중기가 시끌시끌한 하루를 보냈다.

2일 한 매체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주민들이 지난해 2월부터 1년 5개월 째 송중기를 향한 민원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중기는 주택 주차장 높이에 진입로 격인 도로를 맞추고자 도로 포장 공사를 진행했고, 임의로 높이를 조정해 차량 사고 및 소음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송중기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 측은 "2020년 말, 구청 측에서 도로포장 보수가 있었고, 해당 건축 공사에 의해 재포장이 이뤄져야 하는 일부 구간을 남겨 놓고 포장이 이뤄졌다. 이에 도로 재포장을 시공사에서 진행했으며 해당 도로가 차량 교행이 불편하다는 이전 민원을 고려하여, 이를 같이 해결하는 과정에서 일부 구간 도로의 높이가 높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중기 측은 "이후 이에 대한 시정 명령서를 접수하고 원상복구 계획을 수립하여 주변 민원인들에게 상황 설명 및 해결하는 데 다소 시일이 소요됐다"며 "이행 계획서는 7월 1일부로 용산구청(건축과, 도로과) 측에 제출된 상태이며, 도로 원상복구공사를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사과했다.

또한 송중기는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그는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선제 검사를 진행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측은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며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코로나19 지침 준수와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송중기가 촬영 중이던 영화 '보고타'는 촬영이 중단됐다. 지난해 1월 콜롬비아에서 크랭크인한 후,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촬영을 중단했던 '보고타'는 지난달 한국에서 촬영을 재개했지만, 송중기의 자가격리로 당분간 쉬어가게 됐다.

'보고타' 측은 "송중기의 확진자 접촉 사실을 인지한 뒤 모든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며 "배우와 현장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이 유지된다고 판단되는 시점까지 촬영을 멈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완벽하다…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기사이미지
작열하며 떠오른 MBC의 구원투수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MBC의 선택이 옳았다. 작열하는 빛을 …
기사이미지
'보이스'·'기적'→'캔디맨', 한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한가위 관객들…
기사이미지
코미디 필승 조합 ['원 더 우먼' 첫방]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와 카타르시스는 시…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