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민·강백호·김현수·오지환, 드디어 타선이 터졌다

입력2021년 08월 02일(월) 16:34 최종수정2021년 08월 02일(월) 16:34
오지환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꽉 막혔던 김경문호의 타선이 드디어 뚫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2일 오후 12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이스라엘과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에서 11-1,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준결승에 성공했다. 4일 오후 7시 미국-일본전의 승자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들어 폭발하지 않는 타선이 고민거리로 다가왔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이스라엘 투수들에게 고전하며 연장전을 펼쳤고 미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2점을 뽑아내며 패배의 쓴 맛을 봤다.

한국은 1일 펼쳐진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8회까지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강백호, 양의지 등 기대했던 선수들의 부진 속에 이스라엘전 맹타를 휘둘렀던 오지환의 타격감도 사그라들면서 답답한 양상을 이어갔다.

그러나 한국은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경기에서 9회 대역전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어 이날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장단 18안타를 뽑아내며 타선의 혈을 뚫었다.

먼저 테이블세터 박해민과 강백호가 이스라엘의 마운드를 폭격했다. 박해민은 2타수 2안타 3볼넷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5번의 출루로 1번타자 역할을 완벽히 수행해냄은 물론, 4-1에서 6-1로 달아나는 2타점 2루타로 해결사 역할까지 맡았다.

KBO리그 타격 1위 강백호도 방망이에 불을 붙였다. 특유의 정교한 타격을 바탕으로 4타수 4안타 2타점을 마크했다. 6-1에서 8-1로 도망가는 쐐기 2타점 적시타는 덤이었다.

'LG 트윈스 듀오' 오지환과 김현수의 활약도 빛났다. 이스라엘전 맹타 이후 잠잠했던 오지환의 방망이는 이스라엘을 만나자 다시 살아났다. 첫 타석부터 벼락같은 스윙으로 중앙 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을 뽑아내 팀에게 3-0 리드를 선사했다.

오지환이 한 방을 보여주자, 김현수도 응답했다. 8-1에서 10-1로 도망가는 투런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1볼넷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전날 끝내기 안타에 이어 쾌조의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는 김현수다.

잠들어 있던 한국 야구대표팀의 타선이 동시 다발적으로 깨어났다. 이제 메달을 향한 준결승 무대를 남겨둔 가운데, 물꼬를 튼 타선이 한국 야구대표팀의 올림픽 2연패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픽시 "한가위 계획? 멤버들끼리 윷놀이·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그룹 픽시가 한가위 계획…
기사이미지
'갯마을 차차차' 성태 "보름달에 빌…
기사이미지
'열일' 방탄소년단·'휴식' 트와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가 다가왔다…
기사이미지
노엘이 또…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사과에…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보이스'·'기적'→'캔디맨', 한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한가위 관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