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재차의' 정지소, 아쉬움은 발판일 뿐 [인터뷰]

입력2021년 08월 04일(수) 10:30 최종수정2021년 08월 04일(수) 10:11
방법 재차의 정지소 / 사진=CJENM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에게 아쉬움은 늘 따라다니기 마련이다. 작품을 끝낼 때마다 연기적인 아쉬움은 남는다. 배우 정지소는 이런 아쉬움을 잊지 않고, 오히려 발판 삼아서 성장한다. '방법: 재차의'는 정지소에게 아쉬움을 해소한 작품이다.

정지소가 연기에 관심을 갖게 된 건 피겨스케이팅을 배우면서부터다. 그는 "원래 피겨스케이팅 선수를 했다. 그러면서도 연기를 하고 싶더라. 김연아 선수가 연기를 잘하지 않냐. 이 핑계를 대면서 아버지한테 연기를 배우고 싶다고 졸랐다. 그때 연기 선생님이 더 많이 욕심을 내주시고 나한테서 가능성을 봤다면서 아버지를 설득시켜줬다. 자연스럽게 피겨스케이팅을 하는 시간이 줄었고, 연기로 넘어왔다"고 말했다.

배우의 길을 꿈꾸던 정지소는 2012년 드라마 '메이퀸'으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TV소설 삼생이' '칼과 꽃' '내 생애 봄날' '화정', 영화 '다우더' '대호' 등에 출연했다. 그러던 중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기생충'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정지소는 드라마 '방법', '이미테이션',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등에 연달아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드라마 '방법'의 확장판인 영화 '방법: 재차의'(감독 김용완·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로 돌아왔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정지소는 극중 방법사 백소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방법 재차의 정지소 / 사진=CJENM 제공

정지소는 "드라마를 보지 않은 분들도 영화를 보면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지점이 있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이번에는 좀 더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더 기대된다"고 개봉 소감을 전했다.

정지소에게 '방법: 재차의'란 드라마 '방법'의 아쉬움을 해소한 작품이다. 그는 "드라마 '방법'의 작품이라 더 의미가 크다. 드라마 때 아쉬움이 컸는데 영화를 찍게 되면서 아쉬움을 지울 수 있었다"며 "이전 드라마에서 나는 역동적인 액션이나 동작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영화에서는 굿이라든지 액션 등의 장면이 나오더라. 욕심이 생겼고, 잘하고 싶은 마음도 컸다. 드라마를 찍을 때는 최선을 다했지만 액션 부분에서 아쉬웠는데, 영화를 보니 효과도 많이 들어가고 노래도 잘 나와서 내가 했던 것보다 더 멋있게 표현된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드라마에서 영화로 가면서 극중 3년이란 세월이 흐른다. 그만큼 백소진을 성숙하게 표현하려 했다고. 정지소는 "드라마에서 소진이는 어리숙하고 성숙하지 못하다. 또 혼자 지내다 보니까 모난 느낌이 많다. 이번에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외적으로는 숏컷을 하고, 체중 관리도 했다"며 "아무래도 샤프한 이미지가 중요해서 식단을 타이트하게 바꿨다. 적게 먹고 액션 연습을 많이 하니까 저절로 살이 빠지더라"고 설명했다.

다만 백소진의 분량은 그리 많지 않다. 정지소는 분량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분량에 대한 아쉬움이 있기 전에 영화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기쁨이 컸다. 분량이 많지 않지만 내가 보여드릴 수 있는 모습을 더 보여줄 수 있어서 의미가 크다. 짧지만 임팩트가 크고 강한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 싶었다"며 "그러기 위해 액션이 중요했다. 많이 훈련하고 연습도 꾸준히 했다. 분위기에 심취하고 싶어서 여성 액션 영화도 많이 챙겨봤다"고 말했다.
방법 재차의 정지소 / 사진=CJENM 제공

굿을 하는 장면도 마찬가지다. 정지소는 "굿 연습도 많이 했다. 3~4시간씩 6~7회 정도 연습한 것 같다. 사실 굿을 평소에 접하기 어려우니까 소리를 내거나 주문을 외우는 것에 두려움이 있었다. 연습실에서 에피소드를 전하자면, 내가 굿 연습을 할 때 내 차에서 아이 소리가 났다고 하더라. 조금 무섭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정지소가 영화를 통해 아쉬움을 푼 건 연기뿐만 아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엄지원과도 더욱 가까워졌다. 정지소는 "드라마를 하면서 엄지원 선배님을 처음 봤다. 워낙 대선배님이시고, 내가 연기를 배울 때 선배님의 작품을 많이 보고 연습도 했다. 드라마에서 좀 더 다가가고 싶었는데 아쉬움이 남았다. 왜 더 다가가지 못했을까라는 마음이었다. 영화를 찍으면서는 정말 친한 친구처럼 지냈다. 대화도 많이 했다. 선배님과 같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더 편하게 연기한 것 같다"고 했다.

편해진 만큼 엄지원과 '워맨스'도 관전 포인트로 꼽혔다. 정지소는 "엄지원 선배님과 '워맨스'라는 말로 함께 언급될 수 있어 감사하다. 선배님이 촬영하면서 나를 후배로 생각하지 않고 친구에게 하듯 편하게 하셨다. 그런 환경에서 연기할 때 긴장감 없이 집중할 수 있었고, 소통이 되니 더 잘 나온 것 같다"고 뿌듯함을 표했다.
방법 재차의 정지소 / 사진=CJENM 제공

'방법: 재차의'는 정지소가 '기생충'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영화다. 정지소는 "'기생충'은 배우를 그만둘까 말까 고민할 때 만난 작품이다. 그때 당시 연기를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할까 생각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해볼까 아니면 노래를 배워볼까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스무 살이 다 되고 나서 다른 길을 찾으려니 복잡하고 혼란스러웠는데, 그때 '기생충'을 만난 거다. '기생충'은 나에게 첫 발걸음이고 첫 사춘기 같은 작품이다. 다시 연기를 시작하는 기분이었고, 많은 것을 배웠다"며 "'방법'은 '기생충'으로 밟은 첫 계단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와준 작품이다. 한 단계 더 나를 성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도 정지소가 '방법'을 찍을 때 응원을 보내줬다고. 정지소는 "봉준호 감독님과는 한 번씩 안부 인사를 물으며 교류한다. 드라마 '방법'이 방송될 때도 감독님이 응원 문자를 보내주셨다. 정말 잘 나왔다고 해주시면서 멋진 모습 많이 보여달라고 하시더라. 어떤 말보다 봉준호 감독님이 보내준 문자 하나에 큰 자신감을 얻었다. 다시 나를 연기하게 해주신 분이다 보니 더 좋은 모습 보여드려야겠다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부담감도 있었다. 그는 "포털에 내 이름을 치면 '기생충'으로 인한 기사나 사진이 더 많이 나왔다. 내가 '기생충'의 백다혜로 강하게 인식된 게 아닌가 싶다.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아쉬움이 있는데, '방법'의 백소진은 색깔이 강하고 센 캐릭터다. 완벽하게 '기생충'과 다른 모습이다. 백소진의 색깔을 더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기생충'으로 터닝포인트를 맞고 '방법'으로 캐릭터를 확장한 정지소는 10년 후를 꿈꾼다. 그는 "10년 뒤면 서른세 살이다. 그때는 좀 더 성숙하고 더 많은 연령대의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어머니, 아버지 나이대의 시청자들과도 소통하고 싶다. 그때도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연기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희망했다.

끝으로 정지소는 "카멜레온 같은 배우, 팔색조 같은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는 게 목표다. 그러기 위해서 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 지금은 달달한 로맨스에 빠져 있다. 좀 더 공부하고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