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한현희에 15경기 출장정지·벌금 1000만 원 징계…안우진은 벌금만

입력2021년 08월 05일(목) 17:46 최종수정2021년 08월 05일(목) 17:46
한현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한현희와 안우진에게 자체징계를 내렸다.

키움은 "지난달 5일 원정 숙소 무단이탈로 물의를 빚은 투수 한현희와 안우진에게 자체징계를 결정함과 동시에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이어 "먼저 한현희는 선배로서 후배를 선도할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부인과의 만남을 제안하는 등 사건을 주도한 책임을 물어 선수단 내규에 따라 벌금 1000만 원을 부과하고 정규리그 15경기 출장 정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안우진 선수는 비록 이번 사건에 동조한 책임이 있지만 선배 권유에 의한 점, 음주를 자제한 점 등을 참작해 벌금 500만 원을 부과했다"고 전했다.

이번 징계를 통해 부과된 벌금 전액은 코로나19 방역당국에 기부할 계획이다.

고형욱 단장과 홍원기 감독은 선수단 운영 실무와 현장 책임자로서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자발적으로 각각 500만 원의 기부금을 내기로 결정했다.
안우진 / 사진=DB

구단은 재발방지를 위해 대책안도 마련한다.

선수단 편의를 위해서 수도권 경기에 한해 허용된 자차 사용을 제한하고 원정 숙소 이용 시 룸메이트 배정 방식도 재검토하게 된다. 선수단 내규와 구단의 상벌 제도 등 내부 규정을 강화하고, 프로야구 선수가 지켜야 할 사회적 역할과 책임에 대한 실효성 있는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단은 "해당 두 선수의 방역 수칙 위반에 대해서 당국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이와 관련 품위 손상에 대해서 KBO의 강력한 징계가 이미 이뤄졌다"면서 "하지만 선수계약서상의 의무 위반 및 선수단 규칙 위반에 대해서 전문 스포츠 직업인으로서의 선수단이 스스로 건전한 윤리의식과 직업정신을 통한 자정 작용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자체 징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구단은 "엄중한 시국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팬 여러분과 리그 구성원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공인으로서 프로야구 선수의 윤리 의식 제고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 KBO 클린베이스볼을 적극 실천하고 팬들로부터 사랑 받는 구단이 될 수 있도록 거듭나겠다. 다시 한 번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을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정현, 새 소속사에 둥지→논란 후 심경 "…
기사이미지
이효리·김아중 이어 서이숙, 황당…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이숙이 벌써 두 번째 황당한 사…
기사이미지
드라마로 재미 본 넷플릭스, 이번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넷플릭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뉴욕의 중심에서 '반가사유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의 빛나는 국보,…
기사이미지
'구원등판' 김광현, 컵스전 공 6개…
기사이미지
'너의 밤'→'아이돌', 시청자 과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너의 밤이 되어줄게', '아이돌' 등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