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땅이 꺼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 [무비뷰]

입력2021년 08월 11일(수) 09:33 최종수정2021년 08월 11일(수) 09:33
싱크홀 / 사진=쇼박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하늘이 꺼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싱크홀'에선 땅이 꺼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억장이 무너진 듯한 재난 상황에서도 실낱 같은 희망에 초점을 맞춘 '싱크홀'이다.

'싱크홀'(감독 김지훈·제작 더타워픽쳐스)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다.

작품은 상경 후 11년 만에 자가를 얻게 된 동원(김성균)의 이야기에서 시작된다. 꿈에 그리던 집에 입성했지만 불안한 조짐이 발견된다. 바닥은 기울어져 있고 건물 벽에서 틈이 보이기 시작한 것.

동원은 부실공사를 의심했고, 같은 빌라에 사는 주민 만수(차승원) 등과 합심해 회의를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동원은 회사 동료들을 초대해 집들이 파티를 벌였다. 그중 술에 취한 김대리(이광수), 은주(김혜준)이 동원의 집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그러나 집들이 다음 날 아침, 싱크홀이란 대형사고가 벌어졌다. 동원, 김대리, 은주, 만수, 그리고 만수와 하나뿐인 그의 아들 승태(남다름)이 살고 있던 빌라는 그대로 11m 아래로 떨어지게 된다.
싱크홀 / 사진=쇼박스 제공

작품 초반 '싱크홀'에선 흑과 백이 뚜렷하게 보인다. 먼저 어둠의 대표는 땅속으로 처박힌 빌라다. 지하로 꺼진 탓에 빌라 내 불빛은 모두 사라진다. 주위가 온통 캄캄해 희망도 보이지 않는 듯하다. 아래로 내려갈수록 상황은 처참해진다. 새카만 빗물이 들어차고 물을 먹은 진흙이 생명을 위협한다.

그러나 어둑한 땅 밑에서 빛나는 것이 있다. 바로 캐릭터들의 생존 의지다. 이들은 앞이 보이지 않는 지하에서 절망하기보단 밝은 빛을 내뿜는 머리 위를 올려다본다. 구멍 위로 솟아날 방법을 찾다 보니 할 일이 보이기 시작한다. 불빛을 번쩍이며 배고픔을 해결하고 빛나는 아이디어로 위급한 상황을 모면한다.

그러다 보면 흑과 백의 경계가 흐려지기 시작한다. 구조대는 구호 물품을 아래로 전달하고 탈출이 가능할 것만 같은 장비도 발견된다. 구멍 위로 올라갈 수 있을 것만 같은 밝은 희망이 보인다.

지하로 떨어진 이들의 이야기는 마냥 남일 같지 않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캐릭터를 앞세웠기 때문. 평범한 가장이자 소시민인 동원과 만수, 가지지 못한 것이 많아 전전긍긍한 김대리, 정규직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인턴 은주 등은 마치 우리 모습을 반영한 듯한 평범한 인물들이다. 우리네 모습과 같은 사람들이 전대미문의 재난 속에 빠져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하는 이야기는 마음속에 용기와 울림을 준다.

재난물이지만 마냥 절망적이고 우울하지만도 않다. 군데군데 B급 유머들이 등장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 역시 어두움을 흐리게 하는 장치 중 하나다. 밝은 웃음이 터질 때마다 땅밑이 환해 보이는 착각마저 든다.

이처럼 싱크홀은 어두움 속에서 위태롭게 흔들릴지언정 한 쪽으로 치우치지 않는다. 아슬아슬하게 걸쳐진 빌라가 그렇고, 까마득한 아래만 바라보지 않고 한 번씩 위를 올려다보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렇다. 동요되고 흔들리지만 그 끝이 추락은 아닐 거라는 밝은 희망을 전하는 '싱크홀'이다. 오늘(11일) 개봉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