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 "김지석 몸 개그 많은 편…현장 늘 화기애애"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08월 12일(목) 10:54 최종수정2021년 08월 12일(목) 10:56
정소민 /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월간 집' 배우 정소민이 김지석과의 웃음 가득했던 호흡을 회상했다.

정소민은 스포츠투데이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지난 5일 종영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연출 이창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정소민은 극 중 10년 차 에디터 나영원 역을 맡아 활약했다.

이날 정소민은 함께 로맨스 연기를 펼쳤던 김지석을 언급했다. 김지석은 극 중 자수성가의 아이콘이자 리빙 잡지사 월간 집 대표 유자성으로 분했다.

정소민은 "김지석과는 이전에 호흡을 한 번 맞췄던 적이 있다. 그래서 현장에서 든든하고 의지가 많이 됐다"며 "덕분에 현장 분위기도 늘 화기애애하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유쾌했던 로맨스 연기도 잊지 못할 추억이 됐다. 정소민은 "김지석에게 수육을 던지는 신이 기억에 남는다. 봉지를 돌리는 손목의 스냅을 잘 이용해서 던져야 했다"며 "서로 어떻게 던져야 좋을지 자세나 구도를 체크하면서 촬영했는데 서로 합이 잘 맞았다. 그런데 평소에 잘 안 쓰던 근육을 써서 나중에 살짝 손목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밖에도 촬영과는 별개로 김지석이 의도치 않게 어딘가에 부딪치거나 넘어지거나 하는 몸 개그를 많이 하는 편이라 그럴 때 제일 많이 웃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