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의 봄' 윤박 "김동욱과 연기 호흡, 꿈 이뤄져"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08월 25일(수) 08:15 최종수정2021년 08월 25일(수) 08:17
윤박 /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윤박이 김동욱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윤박은 24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연출 정지현)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윤박은 투자사 대표 채준과 한국계 미국인 신경외과 전문의 이안 체이스까지 1인 2역을 맡으며 외모만 똑같을 뿐 전혀 다른 성격을 지닌 두 인물을 탄탄하게 그려냈다.

'너는 나의 봄'은 방송 전부터 서현진, 김동욱, 윤박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출연으로 큰 기대를 받았고, 배우들은 그 기대를 확신으로 바꿨다. 윤박은 서현진, 김동욱과의 호흡에 대해 "워낙 연기를 잘하는 선배들이라서 처음 들어갈 때는 좀 겁먹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렇게 연기를 잘하는 사람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내가 잘할 수 있을까?'하는 부담감도 있었는데 현장에서 부딪히다 보니까 생각이 달라졌다. 내가 좀 못하더라도 워낙 잘 받아줘서 편하게 잘 찍었던 것 같다"며 "실제로 편하지 않으면 연기할 때도 벽이 있기 마련인데 평상시에도 잘 지내다 보니까 좋은 호흡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윤박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동문인 김동욱과 함께 연기하는 것에 대한 설렘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데뷔하게 될지도 몰랐던 배우 지망생이 같이 하고 싶었던 선배와 함께 연기한다는 것 자체로 신기했고 꿈이 이뤄졌다는 생각을 했다"며 "대사를 주고받고, 감정을 주고받는 것 자체로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쉬운 점은 주로 대치하는 신들만 있어서 다른 감정으로 맞닥뜨렸으면 어땠을까 하는 또 다른 꿈이 생기기도 했다"며 다른 작품에서 또 만나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