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서울 삼성, 선수·코치 등 3명 코로나19 확진

입력2021년 08월 30일(월) 14:54 최종수정2021년 08월 30일(월) 14:54
사진=KBL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농구 서울 삼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삼성은 30일 선수, 코치 및 트레이너 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KBL에 알려왔다.

일부 선수는 증상이 있어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며, 선수단은 앞으로 2주간 자가격리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삼성은 상주에서 열리는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9/11-18)' 참가가 어렵게 됐다.

KBL은 삼성이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에 불참하면 부전패(0-20) 처리한다. 대회 규정에 따르면 개최전 확진자 발생으로 선수단 구성이 어려워 불참하는 팀은 부전패로 기록된다.

10월 개막하는 정규리그의 경우에는 확진자 및 접촉자는 최소 2주간 격리되며 훈련 및 경기 출전이 금지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