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소녀시대 팬 박정민, 멤버들 언제 오냐 묻기도"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09월 08일(수) 18:00 최종수정2021년 09월 08일(수) 13:53
임윤아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임윤아가 소녀시대 팬이었던 박정민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8일 임윤아는 영화 '기적'(감독 이장훈·제작 블라썸픽쳐스) 개봉을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을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임윤아는 극 중 준경의 '뮤즈'를 자청하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거침없는 여고생 라희 역을 맡았다.

이날 임윤아는 "박정민이 소녀시대 열혈 팬이라고 하던데 사실 제 팬인지는 모르겠다"며 농담을 건넸다. 이어 "아마 모든 멤버를 좋아하는 것 같다"며 "촬영 때도 소녀시대 이야기를 많이 하고 팬이었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이 커피차를 보내면 스티커를 휴대폰에 붙이고, 소녀시대는 언제 오냐고 물어보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정민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임윤아는 "연기를 잘하시는데 실제로 만나 본 적이 없어 어떤 분일까 궁금했다. 실제로 만나 보니 굉장히 털털하고 생각도 깊더라. 재치도, 위트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민을 만난 것은 '기적'과도 같다. 박정민이 준경이었기 때문에 저도 라희의 감정에 잘 몰입할 수 있었고 이 영화가 잘 표현됐다고 생각한다. 박정민이이었기 때문에 준경의 매력도 잘 살아났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