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진백·유니폼 투척+욕설' 삼성 몽고메리, 20G 출장 정지+300만 원 징계

입력2021년 09월 14일(화) 16:14 최종수정2021년 09월 14일(화) 16:14
사진=KBSN 스포츠 중계 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심판에게 로진백을 던지고 욕설을 내뱉은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가 징계를 피하지 못했다.

KBO는 14일 KBO 컨퍼런스룸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삼성 몽고메리에 대해 심의했다.

몽고메리는 지난 10일 대구 kt wiz전 4회초 이닝을 마친 후 김성철 주심에게 욕설을 한 뒤 퇴장 조치 됐으나 다시 그라운드로 나와 주심에게 지속적으로 폭언 및 위협을 하고 로진백을 던지는 등의 행위를 했으며 유니폼 상의를 벗어 그라운드에 던졌다.

KBO 상벌위원회는 "KBO 리그규정 벌칙내규 7항에 의거해 20경기 출장정지, 제재금 300만 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