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신시내티전 대타 무안타 타율 0.172…팀은 6-5 승

입력2021년 09월 15일(수) 10:39 최종수정2021년 09월 15일(수) 11:13
박효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박효준(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대타 출전했으나 무안타에 그쳤다.

박효준은 15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대타 출전했다.

이날 벤치에서 시작한 박효준은 팀이 6-4로 앞선 6회말 두 번째 투수 닉 미어스의 타석에 대타 출장했다. 박효준은 상대 세 번째 투수 세사를 상대로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다음 수비에서 다시 투수 쉬리브와 교체됐다.

이로써 박효준 타율은 0.174에서 0.172로 떨어졌다.

한편 피츠버그는 갈 길 바쁜 신시내티를 5-4로 제압했다.

피츠버그 선발투수 딜런 피터스는 5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쳐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쓰쓰고 요시토모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신시내티 선발 웨이드 마일리는 4.1이닝 10피안타 1탈삼진 2볼넷 6실점(5자책)으로 부진하며 시즌 6패(12승)를 당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