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 2주 연속 우승 도전…박민지, 시즌 7승 겨냥

입력2021년 09월 15일(수) 14:25 최종수정2021년 09월 15일(수) 14:25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을의 여왕' 장하나(29, 비씨카드)가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대세' 박민지(23, NH투자증권)는 시즌 7승에 도전한다.

2021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스물한 번째 대회인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 4400만 원)'이 오는 17일부터 사흘간 충청북도 청주에 위치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갤러리(파72/6627야드)에서 열린다.

'골프 영웅' 박세리(44)가 국내 최고의 실력을 갖춘 선수들을 초대해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는 장하나, 박민지를 비롯해 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출전해 우승 트로피를 다툰다.

지난주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다시 한번 '가을의 여왕' 타이틀을 증명해낸 장하나는 본 대회 역대 우승자 중 첫 다승자가 되기 위해 참가한다.

2013년 본 대회에서 우승했던 장하나는 "역대 우승자가 가질 수 있는 기쁨도 있으나, 긴장감과 부담도 함께 따라온다. 하지만, 압박을 느끼기보다는 즐기려고 한다. 특히, 지난주 우승 직후에 참가하는 대회라 평소보다 더 집중력을 요한다. 실수하지 않는 한주가 되길 바라며, 여느 때와 같이 꾸준한 성적을 낼 것"이라고 대회 참가 소감을 전했다.

올 시즌 '생애 통산 상금 획득', '역대 라운드별 선두' 등 다양한 기록을 세우고 있는 장하나는 "박세리라는 이름이 걸린 대회라 모든 선수가 우승하고 싶어 할 것 같다. 나 역시 마찬가지지만, 타이틀 욕심보다는 박세리 선수의 이름에 걸맞게 최선의 모습을 골프 팬들에게 전하는 것이 후배의 도리일 것 같다. 노력하는 모습 보이겠다"고 목표를 전했다.

장하나와 함께 올 시즌 KLPGA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박민지도 대회에 참가해 시즌 7승에 도전한다. 지난주 '한 시즌 최다 획득 상금'을 경신한 박민지는 본 대회를 통해 하반기 분위기 전환을 노리겠다는 의지다.

대상포인트, 상금순위 그리고 K랭킹 1위에 올라 있는 박민지는 "KLPGA의 많은 대회 중 선수의 이름을 걸고 열리는 유일한 대회다. 그만큼 업적을 많이 이뤘기에 가능한 일이라 굉장히 대단하다고 느낀다. 박세리라는 선수를 보고 자란 우리가 성장해서 이 대회에 참가하는 것처럼, 이번 대회에서 선보일 우리의 모습을 보고 자라나는 후배들이 비슷한 영감을 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참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박민지는 "이번 대회장은 어렸을 때 경험했는데, 프로가 된 지금과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것 같아 기대된다. 이번 대회도 톱10에 드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며 "'한 시즌 최다 우승 횟수' 기록에 도전하고 싶으나, 계속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는 것을 느낀다. 일단 한 개의 목표를 지난주에 이뤘으니, 편하게 그리고 재미있게 치고 싶다"고 솔직한 목표를 말했다.

지난 2019년 이 대회 정상에 올랐던 조아연(21, 동부건설)은 2년 만의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조아연은 "지난해 대회가 취소되면서 아쉬움이 컸다. 올해 대회가 개최돼 설레는 마음 반, 긴장되는 마음 반으로 출전한다. 특히 나에게는 큰 의미가 있는 대회이기 때문에 평소보다 더 연습하고 준비한 만큼 최선의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참가 소감을 말했다.

이어 "올해 대회를 치르며 페어웨이를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느꼈다. 이번 대회에는 페어웨이 안착률을 높이는 것을 중점적으로 생각하면서 플레이를 할 것이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기회들을 놓치지 않고 잡겠다"고 세세한 목표를 전했다.

이번 시즌 우승과 준우승 4회 등 꾸준히 상위권에 들며 대상포인트와 상금순위 3위에 자리하고 있는 박현경(21, 한국토지신탁)도 출전을 알렸다.

박현경은 참가 소감으로 "OK배정장학재단에서 운영하는 '세리키즈'의 2기 출신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게 돼 자부심을 느끼고 뿌듯함을 느낀다. KLPGA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데 큰 도움을 주신 대회 주최사를 위해 최고의 모습을 선보이겠다"며 "내 이름으로 대회를 열 수 있는 자리까지 올라갈 수 있다면, 행복한 골프 선수의 삶을 일군 것 같다. 나와 같은 성씨인 박세리, 박인비 선수를 롤모델로 삼아 앞으로 더 큰 선수로 성장해서 나도 나중에 INVITATIONAL 대회를 열고 싶다"고 웃으며 말했다.

박현경은 본 대회 목표에 대해 "이전에 학생 신분으로 이 코스에서 플레이한 적 있다. 오랜만이겠지만, 한 홀 한 홀마다 각 특징들이 플레이하면서 떠오를 것 같다. 그때에 비해 많이 성장했기에, 더 좋은 플레이로 톱5에 들겠다"고 말했다.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이소미(22, SBI저축은행)는 3승 사냥을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이소미는 "재작년에 본 대회에 참가해서 박세리 선수를 보고 꿈을 더 크게 키웠고, 더더욱 연습에 매진하게 됐다. 백신을 맞고 참가하는 대회라 컨디션에 맞게 플레이스타일을 조정하겠지만, 어떤 성적이 됐든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그 외, 올 시즌 우승을 토대로 상금순위 상위에 올라 있는 임희정(21, 한국토지신탁), 이다연(24, 메디힐), 지한솔(25, 동부건설), 김수지(25, 동부건설)와 이번 시즌 아직 우승은 없으나, 꾸준함을 무기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최혜진(22, 롯데), 이가영(22, NH투자증권), 이정민(29, 한화큐셀) 등 KLPGA의 실력자들이 본 대회 라인업을 밝혔다.

또한, 장하나와 더불어 본 대회의 역대 우승자인 '장타자' 김민선5(26, 한국토지신탁)도 대회 첫 다승자가 되기 위해 출전을 알렸고, 평소 박세리 선수를 존경한다고 밝힌 김효주(26, 롯데)도 '2020 도쿄 올림픽' 참가 이후 한국에서 체류하며 다시 한번 KLPGA 골프팬 앞에 모습을 보이고 있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2021시즌 신인상 포인트 경쟁에서 우위를 점치고 있는 송가은(21, MG새마을금고), 김희지(20, 비씨카드), 홍정민(19, CJ온스타일) 등을 포함한 신인들도 대거 출전해 생애 첫 우승을 바라본다.

OK저축은행이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자 선수와 대회 관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무관중 대회로 진행되며, SBS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올레TV, LG유플러스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