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판하면 볼만 던지는 한화 마운드…팬들은 오늘도 지쳐간다 [ST스페셜]

입력2021년 09월 16일(목) 07:00 최종수정2021년 09월 16일(목) 01:15
김범수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인천=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도대체 이게 프로가 맞나 싶을 정도의 경기 수준이었다. 투수 교체 이후 밀어내기 볼넷, 투수 교체 이후 밀어내기 볼넷. 투수만 바뀌었지 상황은 같았다. 그 광경을 보고 할 말을 잃었다.

15일 오후 6시 30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는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전이 펼쳐졌다.

상황은 7회말 SSG 공격 때 벌어졌다. 1사 후 대타 김강민이 한화의 두 번째 투수 김범수와 10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 1루로 나갔다. 다음 타자 최정은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1루로 향했다. 최주환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2사 1, 2루가 됐다.

다음 타자 한유섬이 김범수의 3구째 133km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휘둘렀다. 한유섬의 공은 2루수 정은원이 포구했으나, 한유섬이 몸을 날려 1루 베이스를 먼저 찍었다. 그러면서 만루 찬스로 연결됐다.

문제의 발단은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한화의 벤치에서 세 번째 투수로 김종수를 내세웠다. 김종수는 SSG의 대타 고종욱과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을 던져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다시 한화의 벤치가 움직였다. 김종수를 불러들이고 김기탁을 마운드에 세웠다. 김기탁은 박성한에게 초구 스트라이크를 던진 뒤 내리 볼을 던져 다시 밀어내기 볼넷으로 점수를 허용해 7-7 동점을 헌납했다.

한화의 기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번엔 김기탁을 내리고 특급 소방수 강재민을 급히 투입했다. 하지만 기대했던 강재민마저 대타 최항에게 4구 만에 몸에 맞는 볼을 던져 끝내 역전 점수를 내줬다. 후속 최지훈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악몽과도 같았던 7회말을 끝냈다.

한화는 7회에만 4명의 투수가 마운드에 올랐다. 그것도 단 1개의 아웃카운트를 잡기 위해서. 4명의 불펜진이 낳은 3실점은 고스란히 김범수(1.2이닝 1피안타 3탈삼진 2볼넷 3실점)에게 돌아갔다. 루상에 있던 주자 모두 김범수의 책임주자였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김범수는 시즌 8패째를 떠안았다.

기록은 김기탁이 0이닝 1볼넷 무실점, 김종수가 0이닝 1볼넷 무실점, 강재민 0.1이닝 1탈삼진 1볼넷으로 적혔다. 이 모든 것이 김범수 한 명의 잘못일까. 그 누구도 그에게 돌을 던질 순 없다.

이후 한화는 공교롭게도 또 2사 후 한유섬의 내야안타로 만루 위기에 빠졌고, 후속 오태곤의 2타점 적시타까지 얻어맞아 추격 의지까지 잃었다. 한화는 타선이 잘 치고도 투수진의 볼넷 연발에 발목이 잡혀 6-9로 역전패했다. 아니 자멸했다는 표현이 맞을 지도 모른다.

이날 한화-SSG전은 5개 구장에서 열린 경기 중 가장 늦게 마감했다. 오후 6시 30분에 시작한 경기는 오후 10시 17분께 끝났다. 양 팀 합쳐 12명의 투수들이 마운드에 섰다. 이를 지켜보는 경기를 보는 팬들도 지친다.

9개의 사사구로 자멸한 한화는 이날의 패배를 곱씹어 보길 바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